검색보기
댓글보기
광화문 집회 주최 보수단체 “개천절에도 1천명 모이겠다”
극우집회 참가자들이 지난 8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8·15 국민대회 집회중 경찰이 세워놓은 바리게이트를 넘어 도로로 나오며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극우집회 참가자들이 지난 8월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8·15 국민대회 집회중 경찰이 세워놓은 바리게이트를 넘어 도로로 나오며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뉴시스

지난달 광화문 집회를 주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진원으로 지목된 일부 보수단체가 다음달 3일 개천절에도 광화문 광장에서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예고했다.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16일 서울 종로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달 3일 광화문 광장에서의 집회를 위한 집회 신고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문재인 정권은 코로나19 방역을 핑계로 헌법이 명시적으로 규정하고 있는 집회결사의 자유를 압살하고 있다”며 “(정부가) 더 큰 목소리를 낼 국민의 입을 틀어막기 위해 국민의 기본권을 짓밟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자유민주국민운동 등 광복절 집회에 참가한 보수단체가 주축이 돼 결성됐다.

최인식 비대위 대표는 “우리는 단호하게 이 정권과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해 오늘 집회 신고를 한다”며 “현 정권의 코로나19 정치방역 독재 증거가 서서히 드러나고 있지만, 개천절 집회마저 코로나19를 핑계로 막을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에게 (정부의) 정치방역이 얼마나 잘못된 것인지 소상하게 알릴 기회를 갖고자 한다”며 “문 대통령은 더 이상 정치방역이라는 방패 뒤에 숨지 말고 스스로 약속한 대로 광화문에 나와 국민 목소리를 듣기를 바란다”고 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비대위는 다음달 3일 세종로소공원 앞 인도와 3개 차로에 1천명 규모의 집회를 신고했다.

경찰은 개천절과 한글날 대규모 집회에 대해 금지 통고를 한 상태다. 서울시는 1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를 다음달 11일까지 연장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