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추석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는 ‘유료’, 정부 “코로나 재확산 최소화 위한 조치”
추석 명절 고속도로 모습(자료사진)
추석 명절 고속도로 모습(자료사진)ⓒ김철수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를 면제하지 않고 유료로 두기로 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1차관)은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추석 연휴인 9월 30일부터 10월 2일까지 3일간의 고속도로 통행료를 유료로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고속도로 통행료는 지난 2017년부터 명절 기간 동안 면제돼 왔다. 그렇지만 정부는 이번 추석 연휴 기간 동안 코로나19 지역사회 재확산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같은 조치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앞서 정부는 추석 연휴 때 인구의 대규모 이동이 발생하면 감염 확산 우려가 크다는 점을 들어 가급적 고향과 친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하고, 연휴 기간인 9월 30일부터 10월 4일까지를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했다.

김 총괄대변인은 “대규모 빈번한 지역 간 이동이 있을 수 있는 추석 연휴기간은 방역당국으로서 매우 긴장해야만 하는 상황이고, 이동을 최대한 자제하도록 하는 부분에 방점을 두고 전략을 수립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고향에 계신 부모님들을 방문하게 되면, 부모님들의 연령대가 고령층이고 감염에 따른 위험도가 훨씬 높다는 점도 정부가 주목하는 대목”이라며 “다시 한번 추석 연휴기간 동안 국민 여러분들이 최대한 이동을 자제해주실 것을 다시 한번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추석 연휴 기간 고속도로 통행료로 들어온 수입은 휴게소 방역 인력이나 물품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에 활용된다. 그리고도 남는 비용은 공익 기부를 통해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사용한다는 방침이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