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파나틱스 소속사, 방송 중 성희롱 논란에 “사과드린다, 조치 취할 것”
7일 파나틱스가 진행한 네이버V라이브 갈무리.
7일 파나틱스가 진행한 네이버V라이브 갈무리.ⓒ네이버V라이브

그룹 파나틱스 소속사 관계자가 멤버들에게 성희롱적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소속사 측이 사과했다.

17일 파나틱스 소속사 에프이엔티는 “지난 7일 방송된 파나틱스 네이버 V라이브 방송 중 현장 진행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 당사는 심각성을 느끼며, 그로 인해 상처를 받았을 멤버들과 팬분들께 먼저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라이브 방송 중 발생한 스태프의 잘못된 발언이 어떠한 이유를 막론하고 잘못됐음을 인정하고, 관련된 책임자는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하겠다”라고 전했다.

앞서 지난 7일 파나틱스는 네이버V라이브 채널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멤버들은 짧은 하의를 입고 출연했고, 이를 본 관계자가 담요와 외투를 가져다 줬다.

하지만 현장에서 브이라이브를 지켜보던 다른 남성 관계자가 이를 두고 언성을 높였다.

이 남성 관계자는 “가리면 어떻게 하냐, 보여주려고 하는 건데 왜 가리냐. 바보냐”라며 다른 관계자를 질책했고, 이는 그대로 생방송에 노출됐다.

이같은 방송은 뒤늦게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논란에 올랐다. 팬들은 “멤버들이 눈치 보는 게 너무 안쓰럽다”,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소속사를 비판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