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초고속 블렌더 성능 비교해 보니... “에버홈 내구성 미흡”
초고속 블렌더 성능 비교
초고속 블렌더 성능 비교ⓒ뉴시스

강력한 분쇄력으로 단단한 재료까지 곱게 갈 수 있는 초고속 블렌더의 제품 간 품질을 비교해 본 결과 일부 제품에서 여러 번 사용할 경우 용기 바닥면이 벗겨지는 문제가 발생했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 선호도가 높은 초고속 블렌더 8개 제품을 대상으로 한 성능과 안전성 등 시험·평가 결과를 16일 공개했다.

시험 대상 제품은 ▲닌자(CT641KR) ▲리큅(BS7) ▲바이타믹스(E320) ▲에버홈(EV-SB9000) ▲쿠첸(CM-PC101DG) ▲테팔(BL9338KR) ▲필립스(HR3658) ▲해피콜(HC-BL7000WH) 등 8종이다.

사과, 당근, 냉동 과일, 생콩 등 일반 재료 분쇄성능 평가에서는 리큅, 바이타믹스, 에버홈, 쿠첸, 태팔 등 5개 제품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쿠첸은 가격에서도 가장 저렴했다.

필립스, 해피콜 등 2개 제품은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으며, 닌자 제품은 상대적으로 분쇄성능이 떨어져 ‘보통’으로 평가받았다. ‘보통’ 평가 역시 가정에서 일반적인 주스 재료 분쇄 등으로 사용하기에는 문제가 없는 수준이다.

얼음 분쇄성등을 평가한 결과 닌자, 리큅, 바이타믹스, 테팔, 해피콜 등 5개 제품이 10초 이내에 얼음을 덩어리 없이 분쇄해 상대적으로 ‘우수’ 평가를 받았다. 에버홈, 쿠첸, 필립스도 20초 이내 얼음을 분쇄해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됐다.

작동시 소음에 대해서는 해피콜이 84dB로 가장 작았다. 이 제품은 소음방지커버를 사용할 경우 81dB까지 소음이 줄었다. 반면 소음이 가장 큰 제품은 바이타믹스로 90dB이다.

한편 일부 제품의 경우 내구성이 미흡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버홈 제품의 경우 얼음과 일반재료 분쇄시험 후 용기의 바닥면 일부가 벗겨지는 현상이 발생했다. 사과, 당근, 냉동과일 등 비교적 무른 재료를 분쇄할 때는 문제가 없었지만, 단단한 병아리콩을 반복해서 분쇄하자 바닥 부분이 벗겨졌다.

에어홈은 문제가 된 칼날 클러치 부품을 개선하고 소비자 요청이 있으면 개선된 부품을 무상으로 교체할 예정이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