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독감백신 60%면 충분, 전국민 접종은 과유불급”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9.17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17일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09.17ⓒ정의철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국민의힘의 '전국민 독감 백신' 주장에 대해 "의학적으로든, 수치적으로든 논쟁할 필요가 없다"고 일축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이 백신 접종대상과 범위에 관해 묻자 "수요를 감안해 (전국민의) 60%까지 접종할 수 있는 물량을 확보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60%에 접종할 물량을 확보하면 충분하다는 것이 전문가의 공통 의견"이라며 "전세계에 국민의 절반 이상 독감 백신을 접종한 나라가 없다. 우리는 (그보다) 10%포인트 높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의학적으로 과도하게 비축한 사례고, 그 이상은 정말 필요 없다는 것이 의료계 의견"이라며 "작년에 210만 도즈(1회 접종분), 재작년에는 270만 도즈를 폐기했다. 올해는 사회적 불안을 생각해 과도하다는 비난을 감수하겠다며 준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난 7월 2차 추경에서 무료 접종 대상이 늘면서 다시 한번 생산 공장을 찾아 확인한 결과, 최대로 확보할 수 있는 양이 2천960만분이었다"며 "그것도 충분하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백신 논쟁을 정치적 논쟁으로 끌고 가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데에 동의하나'라는 같은 당 서영석 의원의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박 장관은 "상식적으로는 전국민에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안전하지 않냐고 생각할 수 있으나, 의료적으로는 과유불급"이라며 "과도하면 비효율을 낳는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이 장애인 등 취약계층 대상 무료접종 필요성을 제기하자, 박 장관은 "방역 차원에서 볼 때 장애인의 취약계층 분류는 오히려 장애인 차별"이라며 "너무 과도한 지적"이라고 반박하기도 했다.

한편 백신 예방접종은 집단면역 체계구축이 목적이다. 열린민주당 김진애 의원실에 따르면 집단면역 역치(Herd Immunity Threshold)는 산출공식에 따라 질병마다 다르지만 평균 60%~70% 수준으로 나타난다.

전체 인구의 약 60%만 백신 예방접종을 맞아도 집단면역체계가 구축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다만, 독감과 달리 코로나19처럼 치료제가 없는 경우에는 집단면역 역치가 보다 높은 수준인 약 69.5%로 나타난다.

현재 우리나라 국민의 약 37%(1천900만명)가 무료접종 대상이다. 올해 코로나19와의 동시 유행 우려에 따라 독감 무료접종 대상 연령이 중고생인 만 13~18세(285만명), 만 62~64세(22 만명)까지로 확대되면서다.

이와 관련해 열린민주당 김진애 원내대표는 전날 기자간담회에서 "(전국민 예방접종은) 굉장히 합리적인 것으로 들리지만 실제로 비과학적"이라며 "일단 집단면역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독감 백신의 경우 전국민 60% 정도가 접종을 받으면 전국민이 면역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나머지 전국민을 무료로 맞추기 위해 백신을 생산한다는 건 시간도 많이 걸리고 국민에게 쓸데없이 불안감을 조성한다"고 꼬집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