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공정위, 광고모델을 실제 회원처럼 속인 소개팅앱 철퇴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에 따라 ▲테크랩스 ▲콜론디 ▲이음소시어스 ▲큐피스트 ▲모젯 ▲케어랩스 등 총 6개 업체에 대한 시정명령, 총 3,300만원의 과태료 등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에 따라 ▲테크랩스 ▲콜론디 ▲이음소시어스 ▲큐피스트 ▲모젯 ▲케어랩스 등 총 6개 업체에 대한 시정명령, 총 3,300만원의 과태료 등을 부과했다고 밝혔다.ⓒ제공 = 공정위원회 보도자료 캡쳐

국내 주요 데이팅앱이 광고 모델을 실제 회원인 것처럼 속여 사진을 게재해 시정명령과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7일 '전자상거래 등에서의 소비자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에 따라 ▲테크랩스 ▲콜론디 ▲이음소시어스 ▲큐피스트 ▲모젯 ▲케어랩스 등 총 6개 업체에 대한 시정명령, 총 3,300만원의 과태료 등을 부과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적발된 업체들 중에서는 테크랩스, 콜론디, 이음소시어스, 큐피스트 등 5개 업체가 광고모델을 실제 회원인 것처럼 속였다.

먼저 테크랩스의 '아만다'와 '너랑나랑' 앱은 '대기업, 전문직이 가장 많이 쓰는 프리미엄 소개팅 어플', '매일 1만명의 커플 탄생! 6초에 한 커플씩 매칭', '국내 최다 회원! 소개팅 어플 단독 1위' 등 허위과장 문구를 게시했다. 또, 광고모델을 앱에 사용했음에도 이를 알리지 않고 회원인양 속였다.

콜론디도 '심쿵' 앱을 통해 '솔로 탈출 패키지'를 판매하면서 광고에 등장하는 인물이 광고 모델임에도 마치 이들이 실제 회원인양 속여 후기를 남기는 식으로 광고했다.

이 과정에서 콜론디는 '솔로 탈출 패키지'를 이용한 후 만족도가 91%에 달한다'는 식으로 광고했으나, 조사결과 객관적 근거가 없었던 것이 드러났다.

이음소시어스는 '이음' 앱에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은 회원수를 보유 중인 소개팅 어플', '확실하게 인증된 200만 싱글남녀' 등과 같은 표현으로 과장 광고하면서 광고모델을 실제 회원인 것처럼 알렸다.

큐피스트도 '글램' 앱에서 광고모델을 회원처럼 알렸다.

공정위는 "앱 선택에 중요한 정보들을 객관적 근거가 없거나 과장 또는 기만적 방법으로 표시·광고한 행위는 소비자로 하여금 앱 정보 등을 잘못 알게 하여 유인할 우려가 있는 행위"라고 판단했다.

전자상거래법에 따르면 사업자·통신 판매업자는 거짓 또는 과장된 사실을 알리거나 기만적 방법을 사용해 소비자를 유인하거나 거래하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정위는 앱 내에서 사용 가능한 아이템을 환불 가능한 기간임에도 '일부를 사용했다'는 이유를 들어 환불해주지 않은 점도 적발했다.

테크랩스는 앱 '아만다'에서 사용 가능한 아이템인 '리본'을 판매하면서 구매한지 7일 이내 환불을 요청한 소비자에게 구매한 리본의 일부를 사용했다는 이유로 '불가'를 통보했다.

큐피스트도 앱 '글램' 내에서 사용가능한 아이템인 '젬'을 판매하면서 테크랩스와 같은 내용의 불공정 행위를 했다.

공정위는 이들 업체들의 행태에 대해 "가분적 디지털콘텐츠로 구성된 계약의 경우 일부를 사용하였더라도 사용하지 않고 남은 부분은 7일 이내에 청약 철회가 가능하다"는 전자상거래법 제17조를 어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정위 관계자는 "소셜데이팅 서비스 시장에서 영향력이 큰 사업자를 대상으로 법 위반 행위를 적발·제재하여 소셜데이팅 업계 전반에 주의를 촉구하고 법 준수율을 높여 소비자 피해 예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소셜데이팅 서비스는 '데이트'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가 결합된 개념으로 앱 내 회원가입시 온라인으로 이성을 연결해주는 서비스를 의미한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