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홍남기 “9월 수출 7개월만에 플러스 전환 기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수출 중소기업에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수출 중소기업에 방문해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출처 : 홍남기 부총리 페이스북

[광고1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9월 수출이 2월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아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운 상황이지만, 반도체 등 주력품목을 중심으로 수출 개선 흐름이 보이고 있다”며 이같이 적었다.

홍 부총리는 안산 반월공단에 있는 소재·부품·장비 수출 기업 유트로닉스를 방문한 뒤 글을 올려 “현장 임직원으로부터 올해 초 어려운 시기를 보냈으나 정부의 긴급경영안정자금, 상생 특별보증 등이 위기를 버티는 데 도움이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자금 지원을 받아야만 했던 기업이 수출 납기를 맞출 수 있도록 추석 연휴도 반납해 일할 정도로 여건이 개선된 것을 보니 수출 활력이 조금이나마 회복된 것 같아 안도감이 든다”고 적었다.

그는 “7월과 8월에는 일평균 수출 감소율이 한 자릿수로 축소됐고 9월 전체 수출은 2월 이후 7개월 만에 플러스 전환도 기대되고 있다”며 “수출 불씨가 살아날 수 있도록 필요한 대책을 선제적으로 만들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홍민철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