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외교부, 일본 정부 베를린 소녀상 철거 압력 비판 “책임 통감‧사죄 반성 정신에 역행”
28일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가 독일 베를린의 비르켄 교차로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2020.09.28
28일 한국 관련 시민단체인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가 독일 베를린의 비르켄 교차로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했다. 2020.09.28ⓒ사진 출처 = Korea Verband 홈페이지

외교부는 8일 일본 정부가 독일 베를린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를 위해 외교적 압력을 행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에 정부가 외교적으로 관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진행된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의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철거 시도와 관련해 "해당 소녀상 설치는 민간의 자발적 움직임"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소녀상은 엄연한 역사적 사실과 관련한 추모 교육을 위해 민간에서 자발적으로 설치한 조형물"이라며, "이를 인위적으로 철거하고자 정부가 관여하는 것은 문제 해결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재차 말했다.

이어 "일본 스스로 밝힌 바 있는 책임 통감과 사죄 반성의 정신에도 역행하는 행보"라며, "정부는 관련 사항을 주시해 나가면서 적절한 대응을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8일 한국 관련 시민단체 코리아협의회(Korea Verband)는 독일 여성‧시민단체와 함께 독일 베를린 미테구 공공부지에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했다. 독일 내 공공장소에 소녀상이 세워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리아협의회는 설치 배경에 대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는 한일 양국 간 문제를 넘어 전 세계적인 전쟁 피해 여성 및 여성 인권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자 다음날인 29일 일본 정부 대변인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관방장관은 기자회견에서 베를린 평화의 소녀상 설치가 "지극히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자국 입장과 배치되니 다양한 관계자와 접촉해서 평화의 소녀상 철거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일 유럽을 방문한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도 프랑스 파리에서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과 화상회담을 하며 '평화의 소녀상' 설치가 일본 입장과는 다르니 철거해 달라고 협력을 촉구했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