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바이든, TV토론 방식·날짜 놓고 날선 신경전... 무산될 가능성도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인 바이든 전 부통령과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선 민주당 후보인 바이든 전 부통령과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 대통령ⓒ뉴시스

미국 대통령 선거의 최대 볼거리 가운데 하나인 대선후보 TV토론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 간의 날 선 공방으로 자칫 무산될 가능성도 커졌다.

양측 간의 TV토론은 지난달 29일에 처음 개최됐고 오는 15일과 22일 두 차례가 남아 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상황이 돌변했다.

CNN방송 등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TV토론을 주관하는 미 대선토론위원회(CPD)는 8일(현지 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감염으로 인한 발병 우려가 커지면서 15일로 예정된 2차 토론을 화면을 통한 가상(virtual)으로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후보 측은 환영 의사를 밝혔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즉각 반발했다. 그는 폭스비지니스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가상 토론에 시간 낭비할 생각이 없다. 그것은 토론이 아니다”며 “내가 전염성이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가상 토론에는 불참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그들이 원할 때는 언제라도 (내 발언을) 차단할 수 있다”면서 CPD가 자신에게 불리할 결정을 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바이든 캠프는 15일은 화상을 이용한 가상 토론을 하고 대신 22일 마지막 토론을 타운홀 방식으로 할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트럼프 캠프는 22일에 타운홀 형식의 토론에는 참여할 용의가 있다면서도 15일 가상 토론을 하지 않는 대신 일주일씩 미뤄 22일과 29일에 2, 3차 TV토론을 대면 방식으로 하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바이든 캠프 측은 TV토론 날짜는 “트럼프가 아니라 CPD가 날짜를 정하는 것”이라면서 15일로 예정된 가상 토론에 “트럼프가 나타날 수도, 다시 거절할 수도 있지만 그건 그의 선택”이라며 TV토론 일정을 한주씩 연기하자는 트럼프 측 제안을 거부했다.

따라서 특별한 변화가 없는 한, 오는 15일로 예정된 가상 TV토론에는 트럼프 대통령이 불참할 것이 확실해 이날 열릴 예정인 대선후보 TV토론은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또 양측 모두 22일 대면 방식의 토론에는 참여하겠다고 밝혔지만, 트럼프 캠프 측이 15일 개최하지 않는 대신에 한 차례 더 추가 토론을 요구하고 있는 것도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일각에서는 트럼프 캠프 측이 자신들의 요구가 수용되지 않으면, 모든 상황을 바이든 후보 측에 책임을 떠넘긴 후 남아 있는 2차례 토론 자체가 아예 열리지 않을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주치의인 숀 콘리 박사는 백악관을 통해 발표한 성명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치료 과정을 모두 마쳤다며 “토요일(10일)부터는 공식 일정에 참석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콘리 주치의는 트럼프 대통령의 혈압이나 심장 박동도 정상이라며 확진 판정을 받은 열흘째인 토요일에 “안전하게 업무에 복귀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인터뷰에서 자신의 몸 상태가 “완벽하다고 느낀다”며 “오늘 밤이라고 유세를 하고 싶을 정도로 나아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