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故 설리, 오늘(14일) 1주기... “사랑하는 진리에게” 추모 물결
배우 설리
배우 설리ⓒ뉴스1

그룹 f(x)(에프엑스) 출신 배우 설리(본명 최진리)가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됐다.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경기 성남시 소재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향년 25세. 당시 부검 결과에 따르면 타살 혐의점은 없었다.

지난 2005년 드라마 ‘서동요’를 통해 아역 배우로 데뷔한 설리는 2009년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걸그룹 에프엑스로 가요계 활동을 시작했다. ‘라차타’, ‘피노키오’, ‘Hot Summer’, ‘첫 사랑니’ 등 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았다.

그러나 2014년 악성 댓글과 루머 등으로 인한 심적 고통을 호소하며 연예 활동을 중단했다. 2015년에는 그룹을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해 연기 및 방송 활동을 이어갔다.

누리꾼들과 팬들은 오늘(14일) ‘사랑하는 진리에게 복숭이가’라는 해시태그로 설리의 1주기를 추모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