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옵티머스 로비 의혹’ 금감원 전 국장 주거지 압수수색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판매사로부터 사기 혐의로 고발된 가운데 검찰이 대대적인 강제수사에 나섰다.
대규모 환매 중단 사태를 일으킨 옵티머스자산운용이 판매사로부터 사기 혐의로 고발된 가운데 검찰이 대대적인 강제수사에 나섰다.ⓒ제공 = 뉴스1

검찰이 수천억원대 금융사기 사건에 연루된 옵티머스자산운용 측으로부터 각종 로비 명목으로 뒷돈을 수수한 의혹을 받는 윤모 전 금융감독원 국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에 나섰다.

1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전날 윤 전 국장 주거지를 압수수색하고, 그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윤 전 국장은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에게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 관계자 등 금융계 인사들을 연결해주는 대가로 수천만원의 뒷돈을 받은 것으로 의심받고 있다.

김 대표는 검찰 조사에서 같은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전 국장은 이 사건과 별개로 불법대출 알선 및 청탁 명목으로 수천만원을 받은 혐의 등으로 지난해 구속기소돼 지난 7월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다.

강경훈 기자

사회부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