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문 대통령, 옵티머스·라임 사건에 “의혹 해소 위해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 지시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 자료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옵티머스·라임 사건과 관련해 "빠른 의혹 해소를 위해 청와대는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검찰의 엄정한 수사에 어느 것도 성역이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전날 SBS 뉴스는 라임 사건과 관련해 '작년 7월 당시 이강세 스타모빌리티 대표가 청와대에서 강기정 정무수석을 만난 것이 맞는지를 확인하기 위해 검찰이 청와대에 출입기록과 CCTV 영상 제출을 요청했지만 거부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강 대변인은 같은 날 "검찰의 수사요청이 있었는지는 확인해드릴 수 없다"며 "청와대 출입기록 등은 공공기관 정보공개에 관한 법률에 따라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반대로 검찰 수사에 적극 협력하라고 지시한 것이다. 관련 보도 내용을 보고받은 뒤에 나온 지시였다.

강 대변인은 "이에 따라 청와대는 검찰이 라임 수사와 관련해 출입기록 등을 요청하면 검토해서 제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이 지시했으니 검찰이 요청하면 좀 더 전향적으로 협조하겠다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다만 검찰이 요청했던 CCTV 영상 자료는 존속 기한이 지나 현재 존재하지 않는다고 강 대변인이 전했다. CCTV 영상 자료는 관리지침에 따라 중요 시설은 3개월, 기타 시설은 1개월 보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SBS 뉴스에 따르면 라임 펀드 환매 중단 사태의 핵심 인물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측근인 이강세 전 대표는 최근 검찰 조사에서 "지난해 7월 28일 청와대 사무실에서 강기정 당시 정무수석을 만나 '라임에 대한 금융감독원 검사가 조속히 종결돼야 한다'고 했다"고 진술했다.

또한 김 전 회장은 "이 전 대표가 강 전 수석에게 전달하겠다고 해서 5천만 원을 건넸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이 진술의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청와대 출입기록 등을 요청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강 전 수석은 이 전 대표도 돈을 준 적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고, 자신 또한 돈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김 전 회장을 위증과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최지현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