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방탄소년단, ‘빌보드 뮤직 어워드’ 톱 소셜 아티스트 수상... 4년 연속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Dynamite' 퍼포먼스를 펼친 방탄소년단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Dynamite' 퍼포먼스를 펼친 방탄소년단ⓒ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그룹 방탄소년단이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4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방탄소년단은 14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 극장(Dolby Theatre)에서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전 세계 팬들을 만났다. 방탄소년단은 2017년 처음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참가한 이후 한국 가수로는 유일하게 4년 연속 참가한 아티스트가 됐다.

이날 방탄소년단은 '톱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해 2017년부터 올해까지 연속 4년 수상 기록을 남겼다.

코로나19 여파에 온라인으로 참석한 방탄소년단은 "4년 연속 '톱 소셜 아티스트' 상을 안겨 주신 아미(ARMY)분들께 감사하다. 이 상은 어디에 있든 우리와 아미는 긴밀하게 연결돼 있다는 생생한 증거라고 생각한다. 우리의 특별한 연결을 기념하는 상이다. 다시 한번 아미와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방탄소년단이 14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방탄소년단이 14일(현지시간) 미국 LA 돌비 극장에서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온라인으로 참가했다.ⓒ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은 이어 'Dynamite' 퍼포먼스도 선보였다. 해외 밴드와의 온라인 협업으로 코로나19 상황에서 꾸밀 수 있는 특별한 형태의 무대를 완성했다.

방탄소년단은 인천국제공항 터미널 내 광활한 공간을 무대 삼아, 흥겨운 디스코 리듬에 맞춰 역동적 안무를 펼치며 활기찬 에너지를 전했다.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에 활력과 희망을 전파하고 싶다는 소망을 담은 'Dynamite'의 메시지와 매력을 살린 무대였다.

후반부에는 인천국제공항 터미널 내부 전경 그리고 콘서트를 계획했던 세계 주요 도시가 표시된 출국 전광판 등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방탄소년단 측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단절된 세계가 다시 연결되기를 소망하는 마음을 담아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의 퍼포먼스를 기획했다고 전했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14일(현지시간)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Dynamite' 무대를 선보였다.
그룹 방탄소년단이 14일(현지시간) 열린 '2020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온라인으로 참가해 'Dynamite' 무대를 선보였다.ⓒ제공=빅히트 엔터테인먼트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