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결혼식설’ 선 그은 김구라 “가족끼리 식사만”
방송인 김구라. (자료사진)
방송인 김구라. (자료사진)ⓒMBC

방송인 김구라가 ‘다음 달 결혼식이 있을 것’이라는 향간의 소문과 관련, 허심탄회하게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구라는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구라철’에서 일반인과 동거 중이라는 사실을 고백한 바 있다. 이들이 결혼을 전제로 진지한 만남을 이어왔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향후 있을 결혼식에 관심이 쏠렸다.

김구라는 15일 방송된 KBS 쿨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출연해 ‘12월 결혼설이 진짜인가’는 질문에 대해 “결혼식은 안 하기로 했다”라며 “가족끼리 식사만 하기로 했기 이미 지나간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 친구가 이해해줘서 고맙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윤정수는 이 자리에서 “유튜브 ‘구라철’이 잘 되지 않냐”는 질문도 던졌다. 김구라는 “구독자가 16만4천명 정도 된다. 제일 잘 나온 영상은 조회수가 193만뷰 정도 나왔다”라며 “사실 쉽지 않다. 유튜브 하는 연예인이 너무 많다. 그래도 내가 이걸 하면서 즐겁기 때문에 괜찮다”라고 답했다.

‘김구라를 긴장하게 한 연예인도 있었나’라는 질문에는 “카메라 돌 때 떨지 않는 스타일이다. 사람 때문에 떨린 적은 없지만, ‘썰전’ 할 때는 상황이주는 압박감 때문에 중압감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