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SKT, 모빌리티 전문 기업 ‘티맵모빌리티’ 설립
SK텔레콤은 15일 오후 이사회를 통해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을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모빌리티 산업은 ICT를 통해 사람의 이동·물류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 전반을 뜻한다. 사진은 모델이 T맵을 이용하는 모습.
SK텔레콤은 15일 오후 이사회를 통해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을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모빌리티 산업은 ICT를 통해 사람의 이동·물류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 전반을 뜻한다. 사진은 모델이 T맵을 이용하는 모습.ⓒ제공 : SK텔레콤

SK텔레콤은 15일 오후 이사회를 통해 ‘모빌리티 전문 기업’ 설립을 의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모빌리티 산업은 ICT를 통해 사람의 이동·물류 편의성을 높이는 서비스 전반을 뜻한다.

SKT는 T맵 플랫폼, T맵 택시 사업 등을 추진해온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티맵모빌리티 주식회사’(가칭)를 설립한다. 임시 주주총회는 오는 11월 26일이며, 분할 기일은 12월 29일이다.

‘티맵모빌리티’는 국내외 다양한 기업과 초협력하며 생태계를 키울 예정이다. 이 회사와 우버는 정체된 국내 택시호출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키고 혁신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SKT와 우버는 택시 호출과 같은 e헤일링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합작 회사)를 내년 상반기 설립키로 합의했다.

조인트벤처는 티맵모빌리티가 가진 T맵 택시 드라이버, 지도·차량 통행 분석 기술과 우버의 전세계적인 운영 경험, 플랫폼 기술을 합쳐 소비자 편의를 높인 혁신적인 택시 호출 사업을 전개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버는 양사간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조인트벤처에 1억 달러(약 1,150억원) 이상을, ‘티맵모빌리티’에는 약 5천만 달러(약 575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우버의 총 투자 금액은 1억 5천만 달러(약 1,725억 원)를 상회한다.

모빌리티 전문기업의 핵심 자산은 모빌리티 플랫폼 ‘T맵’과 등록기사 20만명, 월 이용자 75만 명의 국내 2대 택시호출 서비스 ‘T맵 택시’다. 완성차용 T맵 오토, T맵 대중교통, T맵 주차 등 성장 사업도 있다.

전문 기업은 핵심 자산을 기반으로 편의성과 안전에 초점을 맞춘 서비스 출시에 집중할 계획이다. 4대 핵심 모빌리티 사업은 ▲‘T맵’ 기반 주차·광고·UBI(보험 연계 상품) 등 플랫폼 사업 ▲IVI(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차량 내 결제 등 완성차용 ‘T맵 오토’ ▲택시호출·대리운전 등 ‘모빌리티 온 디멘드’ ▲다양한 운송 수단을 구독형으로 할인 제공하는 ‘올인원 서비스형모빌리티’ 등이다.

모빌리티 전문 기업은 ‘하늘을 나는 자동차(플라잉카)’ 등 미래 모빌리티를 한국에 확산하는 것을 궁극적인 목표로 하고 있다. ▲5G·AI·T맵을 활용한 ‘플라잉카 내비게이션’ ▲높은 고도의 지형 지물을 고려한 3차원 HD맵 ▲플라잉카를 위한 지능형 항공 교통관제 시스템 등이 도전 영역이다.

넬슨 차이 우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한국은 우버가 가장 먼저 진출한 국가 중 하나로, SKT와의 긴밀한 파트너십을 통해 한국 시장 잠재력을 실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모빌리티 서비스 접근성을 높이고, 승객과 드라이버 모두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박정호 SKT 사장은 “글로벌 최고 기업인 우버와 함께, 이동에서 발생하는 비용·시간을 행복한 삶을 누릴 시간으로 바꾸고, 어떤 이동 수단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모빌리티 혁신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양한 역량을 가진 기업들과 초협력을 통해 교통 난제를 해결하고, 궁극적으로 ‘플라잉카’로 서울-경기권을 30분 내 이동하는 시대를 앞당기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