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검찰, ‘옵티머스’ 관련 전파진흥원·대신증권 등 압수수색
옵티머스자산운용(자료사진)
옵티머스자산운용(자료사진)ⓒ뉴시스

옵티머스자산운용 경영진의 펀드 사기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16일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전파진흥원) 등을 압수수색 했다.

이날 검찰은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이날 오후 인천 남동구 전파진흥원 경인본부, 서울 중구 대신증권 본사, 서울 강남구 강남N타워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정감사에서 전파진흥원이 내부 지침을 위반하고 지난 2017년 6월부터 2018년 3월까지 기관 자금 약 748억원을 옵티머스에 투자한 사실이 드러났다.

대신증권은 옵티머스 펀드를 판매했던 곳이다.

강남N타워는 옵티머스 펀드 자금이 흘러간 것으로 의심되는 트러스트올·씨피엔에스·이피플러스의 법인 주소지다.

앞서 검찰은 지난 6월 24일과 25일 서울 강남구에 위치한 옵티머스자산운용 본사, 하나은행 등 18개 장소를 압수수색한 바 있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