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민주당 “김봉현 입장문 사실이라면 매우 충격적, 검찰-야당 커넥션 의심”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자료사진.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의 주범인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자료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은 16일 '라임 사태'의 주요 인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회장이 야당 유력 정치인과 현직 검사들에게도 로비했지만 이들에 대한 수사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고, 오직 여당 유력 정치인에 대한 수사만 진행됐다는 주장을 펼친 데 대해 '사실이라면 매우 충격적'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언론을 통해 공개된 김 전 회장의 자필 입장문에는 자신이 접대한 검사 중 한 명이 라임 사건 수사팀에 참여했고, 검사 출신 변호사 A로부터 "청와대 수석 정도는 잡아야 본인이 살 수 있다", "네가 살려면 기동민(민주당 의원)도 좋지만 꼭 청와대 강기정 수석 정도는 잡으라"는 말을 들었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그렇게 하면) 수사팀도 도와줄 것이고 (A 변호사) 본인이 직접 윤 총장(윤석열 검찰총장 지칭)에게 얘기해서 보석으로 나가게 해준다고 했다"고도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김 전 회장의 입장문이 사실이라면 검찰의 '기획 수사'와 '선택적 수사'의 민낯을 보여준 사례로 매우 충격적"이라며 "법무부는 라임 사태 수사 진행 과정 전반에 대한 즉각적인 감찰을 실시하고 해당 검사들을 직무에서 배제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강 대변인은 "야당에서 '권력형 게이트'라고 규정한 라임 사태가 진실은 '검찰과 야당의 커넥션'이 만들어 낸 합작품이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검찰은 라임 사태의 수사 진행 과정에서 윤 총장의 개입은 없었는지, 수억원 대 로비를 받은 검사장 출신 유력 야당 정치인이 누구인지, 김 전 회장으로부터 로비를 받은 현직 검사가 누구인지 철저한 수사를 통해 밝혀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강 대변인은 "검찰에 의해 사건의 진실이 조작되고, 검찰 로비를 통해 수사의 방향이 엉뚱한 곳으로 돌려질 수 있음을 보여 준 이번 사건은 공수처 설치가 왜 필요한지 여실히 보여준 사례"라며 "민주당은 반드시 공수처를 설치해 검찰개혁을 완수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관련기사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