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육군참모총장 “5·18 군 개입 대단히 잘못됐다” 40년 만에 첫 사과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1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제공) 2020.10.16.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1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사진=국방일보 제공) 2020.10.16.ⓒ뉴시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군이 시민을 향해 집단 발포한 사실에 대해 공식 사죄했다. 40년 만에 육군총장의 첫 사죄다.

남 총장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 국정감사에서 “1980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군이 개입한 건 대단히 잘못됐다”라며 “민주화운동 희생자와 유족분들에게 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말한 뒤 자리에서 일어나 허리를 굽혔다.

남 총장은 “희생자들의 뜻은 민주화운동이고, 평화를 만들어가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반목보단 화해와 용서가 중요하고, 오늘 저는 진심으로 사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남 총장의 사죄는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의 지적에서 비롯됐다. 설 의원은 “5·18 당시 군이 민주주의를 외치는 수많은 광주시민을 향해 총칼을 휘두르는 만행이 있었다. 40년간 역대 육군총장 누구도 사죄하거나 무릎을 꿇은 일이 없다”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남 총장의 발언에 대해 “육군총장이 40년 만에 처음으로 사죄 인사를 올린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평가했다.

설 의원이 지난해부터 진행 중인 5·18 진상조사위원회가 육군의 비협조로 활동에 제약이 따른다고 지적하자 남 총장은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남 총장의 사죄에 5·18 민주화운동 단체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이날 “처음으로 육군 최고 책임자가 5·18 관련 군의 행동에 대해 공식 사과한 사실을 높이 평가한다”라고 했다.

이어 “이번 육군참모총장의 사과가 침묵하고 있는 광주 학살 관련자들의 용기 있는 참회와 고백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라며 “이를 통해 5·18에 대한 진상이 명백히 밝혀져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강석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