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만취한 여성 승객 집 데려가 성폭행한 택시기사들 구속
없음
ⓒ뉴시스

만취한 여성 승객을 집으로 끌고 가 성폭행한 택시기사들이 경찰에 구속됐다.

17일 광주 광산경찰서에 따르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택시기사 A(37) 씨와 B(34) 씨를 전날 구속했다.

A 씨 등은 지난 9일 오전 6시30분께 광주 광산구 소재 B 씨의 자택에서 정신을 잃은 피해자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경찰은 A 씨 등에게 피해자를 넘기고 범행을 방조한 택시기사 C(23) 씨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광주 서구 상무지구에서 술에 취해 몸을 가누지 못하는 피해자가 C 씨의 택시에 탑승하자 범행을 모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C 씨는 이들 택시기사 셋이 이용하는 그룹통화 앱을 통해 A 씨와 B 씨에게 '만취한 여성 승객이 탑승했다'고 알렸다. 이후 A 씨는 피해자 자택 근처로 이동해 자신의 택시에 피해자를 옮긴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C 씨는 A 씨를 돕고자 피해자를 부축했고, A 씨는 B 씨의 자택으로 이동해 범행을 저질렀다.

특히 B 씨는 범행 상황을 휴대전화로 촬영까지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 조사 과정에서 다른 피해자의 사진이 발견되는 등 3건의 여죄도 드러났다.

경찰은 이들이 심야시간대에 택시를 몰면서 술에 취한 젊은 여성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의 범죄는 피해자가 집에 도착하지 않았다는 친구들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되면서 탄로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씨 등이 택시기사 취업시 제한 요인인 '범죄 이력'은 없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장윤서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