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후반 교체 투입된 손흥민, 시즌 9호골 작렬... 토트넘 3대0 대승
손흥민 자료사진
손흥민 자료사진ⓒ뉴시스

손흥민의 9호골을 앞세운 토트넘이 LASK 린츠를 완파했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훗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1차전에서 린츠를 상대로 3대0 완승을 거뒀다.

그동안 맹활약을 펼쳐 온 손흥민은 이날 휴식 차원에서 해리 케인과 함께 벤치에서 시작했다. 하지만 토트넘이 2-0으로 앞선 후반 27분 가레스 베일과 교체 투입됐다.

필드에 나선 손흥민은 측면과 중앙을 넘나들며 공격에 나섰고, 결국 후반 39분 상대 골문 앞에서 카를로스 비니시우스가 헤딩으로 연결해 준 볼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팀의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이로써 유로파리그 2번째 득점에 성공한 손흥민은 리그와 컵대회를 통틀어 9골 4도움(8경기)을 기록하게 됐다.

손흥민의 골을 도운 비니시우스는 전반 18분 루카스 모우라의 선제골 도움에 이어 2도움을 기록했다.

상대의 자책골까지 포함해 3대0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올시즌 첫 클린시트(무실점 승리)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오는 27일 번리와 리그 6라운드 원정경기를 나선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