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통일부, 11월초 한강 하구 습지 생태 조사 착수 “우선 우리 관할 구역만”
남북 당국이 한강 및 임진강 하구 공동이용(남북공동이용수역)을 위한 공동 수로 조사를 시작한 5일, 북측 조사단을 태운 선박이 남측 조사단 선박이 정박한 지역으로 도착하고 있다. (자료사진)2018.11.05
남북 당국이 한강 및 임진강 하구 공동이용(남북공동이용수역)을 위한 공동 수로 조사를 시작한 5일, 북측 조사단을 태운 선박이 남측 조사단 선박이 정박한 지역으로 도착하고 있다. (자료사진)2018.11.05ⓒ정의철 기자

통일부가 다음달 초부터 한강 하구 지역 습지의 생태조사에 나선다.

통일부 당국자는 27일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11월초 한강 하구 우리측 지역 습지의 생태조사를 개시한다"라며, "구체적 조사 일정에 대해서는 현재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번 조사는 지난 2018년 11월 이뤄진 '남북 한강 하구 공동 수로조사' 후속 심층 조사를 대비한 것으로 자료 조사 및 실태 파악 차원에서 진행된다.

이 당국자는 "그동안 전문가 중심으로 한강 하구 수역에 대한 남북 간 공동 심층조사 필요성이 제기되어 왔지만, 아직 한 차례 밖에 성사 안 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2018년 11월 5일부터 같은해 12월 9일까지 한 달 여 간 공동으로 한강 하구 지역 수로 조사를 진행했다. 이후 우리 정부는 공동 수로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 양측이 공통으로 사용할 수 있는 '한강 하구 해도'를 완성했으며, 이를 2019년 1월 북측에 전달한 바 있다.

통일부 측에 따르면, 이 조사는 '생태・환경' 부분에 중점을 두고 이루어진다. 통일부는 이번 조사 사업을 용역사업 형태로 발주해 국립 생태원 측에 의뢰했고, 국립생태원 측이 조사・분석 작업을 진행한다.

통일부 측은 이번 조사가 '예정된 것'으로, 지난해 관계부처 간 협의를 거쳐 남북협력기금 예산에 반영되어 있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2020년도 예산에 반영되어 있는 사업"이라면서,당초 9월 경에 추진하려고 했는데, 여러 사정으로 순연됐다"고 전했다.

해당 조사는 11월 초 시작돼 내년까지 이어질 예정이다. 해당 조사의 구체적인 일정은 국립생태원 측과 협의중이며, 조사 결과 공개 여부는 미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통일부는 "현재 남북관계 상황을 감안해, 우선 우리 관할 구역의 습지만을 생태조사 대상으로 한다"면서, 북측에 이번 조사에 공동으로 착수하자고 "제의한 바 없다"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지난 6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남북 소통 통로가 막혀 있다"라며, "이런 상황이라서 이번 조사는 우리측 수역, 우리 관할 지역만 대상으로 우선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