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부 “북한의 서해 사건 사실 규명과 해결 노력 조속히 이뤄져야”
통일부(자료사진)
통일부(자료사진)ⓒ민중의소리

북한 관영 매체 '조선중앙통신'이 29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두고 "우발적 사건이 북남관계를 파국에로 몰아갔던 불쾌한 전례가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기를 바란다"는 보도를 하자, 우리 정부는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내놨다.

30일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며, "이를 위해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도 이날 취재진과 만나 해당 보도와 관련해 동일한 입장을 밝혔다.

지난달 22일 발생한 서해 어업지도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측은 사흘 뒤인 25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명의로 "우리 측 수역에서 뜻밖의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문재인 대통령과 남녘 동포들에게 커다란 실망감을 더해준 것에 대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후 청와대는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공동조사를 북측 당국에 제안했고, 이를 위해 끊어진 남북 군사통신선을 복구해 재가동하자고 요청했다. 또 남과 북이 각자 해역에서 시신 수색에 전력을 다하고 필요한 정보를 교환하자고 요구했다.

29일 조선중앙통신 보도에 따르면, 북측은 어업지도원 시신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으나 결과를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아직 청와대의 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남북 공동조사와 남북 군사통신선 복구 및 재가동 요구에는 답이 없다. 이날 정부 입장은 앞서 청와대가 북측 당국에 요구한 것을 재차 확인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북 군 당국 간 동·서해지구 통신선이 단절된 것은 지난 6월부터다. 당시 북측 당국이 남측 일부 탈북민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비판하며 통신선을 차단했다.

관련기사

이소희 기자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