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알릴레오’로 복귀한 유시민 “우리 사회, 소수의견 핍박…침묵 강요 옳지 않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6일 “우리 사회가 권력을 가진 사람이나 다수 여론이 찬성하는 쪽과 다른 견해를 내놓는 사람을 핍박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유 이사장이 ‘알릴레오 시즌3(알릴레오 북스)’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6일 “우리 사회가 권력을 가진 사람이나 다수 여론이 찬성하는 쪽과 다른 견해를 내놓는 사람을 핍박한다”고 말했다. 사진은 유 이사장이 ‘알릴레오 시즌3(알릴레오 북스)’ 방송을 진행하는 모습.ⓒ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6일 “우리 사회가 권력을 가진 사람이나 다수 여론이 찬성하는 쪽과 다른 견해를 내놓는 사람을 핍박한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시즌3(알릴레오 북스)’에서 “그 사람이 인격에 하자가 있는 양, 말을 함부로 하는 사람인 양 막말·망언이라는 식으로 덮어씌워서 사람들이 자기 내면(의) 의사 표현을 할 때 눈치 보게 만든다”며 이같이 밝혔다.

교양서를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는 알릴레오 시즌3는 이날 첫 방송을 했다. 첫 방송의 주제는 영국의 정치사상가 존 스튜어트 밀의 저서 ‘자유론’ 이었다.

유 이사장은 “우리가 가진 생각은 통념이거나 다수가 지지하는 통설인데, 그에 속하지 않는 견해를 말할 때 사회에서 오는 압력이 무서운 것”이라며 “밀의 시대 영국이 그랬고 지금 대한민국도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 모르나 여전히 그런 사회에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자유론’에서 “전체 인류 가운데 단 한 사람이 다른 생각을 한다고 해서 그 사람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일은 옳지 못하며 한 사람이 자기 생각과 다르다고 나머지 사람 전부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것 만큼이나 용납될 수 없다”는 구절을 인용하기도 했다.

유 이사장은 “아무런 반대, 도전이 없는 통설은 아무 의미가 없게 돼 사람의 행위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국보법(국가보안법) 같은 것은 자유론에 비춰보면 존재해서는 안 될 법”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유 이사장은 이번 시즌을 교양서 비평으로 기획한 이유도 설명했다.

그는 “노무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이런 것을 하셨을 것 같다”며 “깨어있는 시민들의 조직된 힘이 민주주의 최후 보루라고 하셨었는데, 깨어있고자 하는 시민에게 필요한 것이 책”이라고 설명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