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지지자 백악관 근처 대규모 집회 개최... 트럼프, 차량 타고 격려 인사
수만 명이 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14일(현지 시간) 워싱턴DC 중심가에 모여 대선 부정 선거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
수만 명이 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14일(현지 시간) 워싱턴DC 중심가에 모여 대선 부정 선거 등을 주장하며 집회를 개최하고 있다.ⓒ뉴시스/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워싱턴DC 백악관 인근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하며 이번 미국 대선 불복 의사를 표시했다.

폭스뉴스 등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수만 명이 넘는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14일(현지 시간) 정오 워싱턴DC 백악관 인근의 프리덤 플라자에 모여 이번 선거를 도둑맞았다고 주장하며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을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번 집회는 ‘백만 마가 행진(Million MAGA March)’, ‘트럼프를 위한 행진(the March for Trump)’, ‘도둑질을 멈춰라(Stop the Steal)’ 등의 구호를 내세운 여러 단체가 참여했다.

집회 연단에 오른 참가자들은 “우리는 싸워야 하고 이겨야 한다. 모든 합법적 투표가 집계돼야 한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동조했다. 이들은 대부분 바이든 대선후보의 당선을 확정한 주요 언론를 ‘가짜 뉴스’라고 공격하며 선거 부정 사례를 보도하고 있지 않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집회가 시작되기 전인 오전 10시쯤 전용차량을 타고 집회 현장을 천천히 지나갔다. 그는 환호하는 지지자들을 향해 밝게 웃으며 엄지를 들어 보이기도 했다. 이후 버지니아주 스털링에 있는 트럼프 내셔널 골프클럽으로 이동했다.

트럼프 지지자들은 프리덤 플라자 집회를 마친 후 대법원 청사까지 약 1.5마일(2.4㎞)을 행진했다. 이들은 성조기와 “우리가 이겼다”, “부정 개표 중단하라” 등이 적힌 피켓을 흔들면서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하지만 대부분 참가자들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트윗을 통해 “우리는 이길 것”이라며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부정과 타락 선거에 맞서는 지지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그는 고공에서 찍은 집회 사진을 공유하며 “대규모가 모였지만, 폭스뉴스를 비롯한 가짜 뉴스들은 사람들이 텅 빈 거리에서 취재했다”면서 언론 탄압을 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집회는 일부 반(反)트럼프 시위대와의 충돌도 우려됐지만, 아직 크나큰 불상사 없이 평화롭게 진행됐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은 워싱턴DC는 물론 텍사스, 오레곤, 미시간 등 미 전역에서 선거 부정을 주장하는 집회와 시위를 펼쳤다고 미 언론들은 덧붙였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