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백악관 고문, 코로나 방역 규제에 “봉기하라” 선동... 파우치 “절대 동의 못해”
스콧 아틀라스 백악관 의학 고문 (자료 사진)
스콧 아틀라스 백악관 의학 고문 (자료 사진)ⓒ뉴시스/A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마스크 무용론’을 제기해 구설에 올랐던 백악관 의학 고문이 이번에는 코로나19 방역 규제에 “봉기하라”며 선동해 논란을 빚고 있다.

16일(현지 시간) 미 NBC방송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의학 고문인 스콧 아틀라스는 전날 자신의 트위터에 미시간주의 코로나19 규제에 대해 “이를 막을 유일한 방법은 사람들이 봉기하는(rise up)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여러분은 인정하는 만큼만 얻을 것”이라며 “자유가 중요하다. 앞으로 나오라”는 해시태그를 달았다. 그는 그레천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가 학교 원격 수업 등 3주간 고강도 봉쇄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한 직후 이를 비난한 것이다.

아틀라스 고문은 코로나19 집단면역을 주장하는 등 확산 억제보다는 경제 정상화에 방점을 둔 트럼프 대통령과 보조를 맞춰온 인물로 꼽힌다. 그는 지난달에는 트위터를 통해 ‘마스크 무용론’을 주장해 여론의 도마 위에 오르기도 했다.

휘트머 주지사는 이날 MSNBC방송에 출연해 “그의 발언은 숨을 멎게 하는 것”이라고 충격을 표하며, 트럼프의 대선 불복을 겨냥해 “워싱턴DC의 지도력 공백 상황에서 주지사가 생명을 구하는 일을 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CNN방송과의 인터뷰에서도 “백악관이 미시간, 특히 나를 지목하길 좋아한다는 것을 안다”면서 “겁을 줘서 내가 저명한 과학자와 의학 전문가들을 따르지 않도록 하진 못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 소속인 휘트머 주지사는 그동안 코로나19 대응을 놓고 경제 정상화를 주장하는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차례 공개적인 갈등을 빚어 왔다. 이 과정에서 그를 겨냥한 극렬 극우파 세력의 납치 음모 미수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최고의 감염병 전문가로 손꼽히는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도 이날 방송에 출연해 아틀라스 고문의 태도를 비난했다. 그는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나는 전적으로 그가 취한 입장에 동의하지 않는다. 명확하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불복을 선언하며 정권 인수인계에 협조하지 않는 상황에 대해서도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코로나19 백신의 빠른 배포를 위해서도 원활한 절차가 필요하다며 “바이러스는 상황이 변한다고 해서 멈추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