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유리, 결혼하지 않고 정자 기증 받아 득남… “아들 위해 살겠다”
방송인 사유리.
방송인 사유리.ⓒ인스타그램

방송인 사유리(본명 후지타 사유리)가 엄마가 됐다. 그는 결혼하지 않고 정자 기증을 통해 아이를 낳았다고 밝혔다.

16일 사유리는 자신의 SNS를 통해 “2020년 11월 4일 한 아들의 엄마가 됐다. 모든 사람들에게 감사하다. 지금까지 자신을 위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는 아들을 위해 살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같은날 사유리는 KBS 1TV ‘KBS 뉴스9’와의 전화 인터뷰를 통해 지난 4일 오전 일본에서 건강한 남자 아이를 품에 안았다고 밝혔다. 이어 결혼하지 않고 정자를 기증받은 사연을 전했다.

지난해 10월 생리불순으로 병원을 찾은 사유리는 난소 나이가 48세라는 진단을 통해 자연임신과 시험관 성공 확률이 희박하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는 당시의 감정을 두고 “눈 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라고 회상했다.

아이를 갖고 싶었던 그에게 주어진 가장 빠른 선택은 결혼하는 것이었지만, 사유리는 아이를 갖겠다는 이유만으로 급하게 결혼할 사람을 찾는 건 아니라고 판단했다.

그는 결국 고심 끝에 결혼하지 않고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아이를 낳기로 했다.

하지만 한국에서는 결혼한 여성에게 정자를 기증해주는 병원을 찾을 수 없어 일본으로 가야했다.

사유리는 “한국에서는 모든 게 불법이다. 결혼한 사람만 시험관이 가능하다”라며 일본에서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낳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현재 아이를 품에 안게 된 상황에 대해서는 “아침에 일어나면 아기가 옆에 없을까봐 불안하다”라며 “행복해서 이게 꿈이면 어떡하나 하는 생각에 자는 게 무섭다”라고 행복한 심경을 전했다.

사유리는 “어떤 사람은 ‘기증 받았다고 말하지 마. 사람들이 차별할 거다’라고 말했다”라며 “하지만 아이에게 거짓말 히지 말라고 가르치고 싶은데, 내가 거짓말 하는 엄마가 되긴 싫었다”라고 밝혔다.

이같은 소식에 동료 연예인인 송은이, 이상민, 장영란 등도 댓글을 통해 축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누리꾼들 역시 “언니의 선택을 응원한다”, “나는 용기 없어 하지 못하는 일을 용감하게 선두에서 보여줘서 고맙다”, “아이를 위한 어렵고 대단한 결정을 응원한다”라며 사유리의 소식을 축하하고 있다.

한편 사유리는 지난 2007년 KBS 2TV ‘미녀들의 수다’를 통해 국내 활동을 시작했다. ‘진짜 사나이’, ‘맛있을 지도’ 등 이후 다수의 예능에 출연해 사랑 받았다. 최근 유튜브 채널 ‘사유리TV’에 출연하고 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