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인터뷰] ‘내가 죽던 날’ 김혜수 “위로가 간절한 순간 이 영화를 만났죠”
배우 김혜수
배우 김혜수ⓒ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결국 나의 이야기 같았어요. 나에게 주는 위로 같은 느낌. 관객들도 이 영화를 ‘나에게 주는 위로’라고 느끼지 않을까 싶어요.”

김혜수에게 ‘내가 죽던 날’(박지완 감독)은 운명같은 영화다. 그는 개봉에 앞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위로가 간절한 순간에 이 영화를 만났다”라고 밝힌 바 있다.

“장르도 모르고 아무것도 모르는데 제목이 그렇게 딱 눈에 들어오는 건 처음이었어요. 시나리오와 제 상황은 달랐지만 마치 나의 이야기 같았죠. 현수의 시점을 따라가다보면 결국 위로가 되더라고요.”

영화는 단순히 누군가를 위로하거나 다독이는 장면으로 관객과 배우를 설득하진 않는다. 그들의 관계는 연대를 넘어 서로를 동일시하는데서 온다. 자신의 삶은 내팽개쳤지만, 자신과 닮은 소녀를, 타인을 도우며 결국 스스로를 구해내는 것이다.

“현수가 보기엔 결국 아이(세진)의 고통이 자신의 고통인거죠. 피해자는 난데 이중 삼중으로 오해를 풀어내야하는 상황이라는 게 동일하니까요. 그런 지점에 있어서 현수가 세진이에게 더 마음이 갔을 거고, 자신을 이입시켰던 것 같아요.”

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컷.
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컷.ⓒ워너브러더스 코리아(주)

김혜수는 극 중 보호관찰을 이유로 섬에 고립된 소녀 ‘세진’(노정의 분)의 사건을 추적하는 형사 ‘현수’를 연기했다. 앞서 그는 드라마 ‘시그널’, ‘미옥’ 등으로 날카로운 형사를 연기했지만, ‘현수’는 마냥 날카롭고 능력있는 형사는 아니었다.

“현수는 베테랑 형사기도 하지만, 아주 보편적인 우리의 모습이 투영됐어요. 현수가 다른 형사와 다른 점이 있다면 자신이 겪는 아픔 덕에 사건 안의 사람을 들여다보게 된 거죠. 사람들은 내 문제가 아닐 경우엔 사건을 ‘사건’으로만 보잖아요. 정황이 있고 사건만이 있을 뿐, 어떠한 고통의 순간이 있었는지는 잘 모르는거죠. 하지만 현수는 그런 것에 더 마음을 쓰는 거고요.”

인생을 부정당하고 감정이 죽은 현수를 연기하기 위해 내밀한 이야기를 꺼내는 것도 주저하지 않았다고 김혜수는 털어놨다.

“글이 나와 비슷해서 저를 캐릭터에 직접적으로 투영하려는 목적이 있던 건 아니었어요. 다만 글 안의 현수를 영상으로 더욱 풍부하게 보여주기 위해 여러가지 아이디어를 낸 거죠. 배우에게 있어서는 연기 스킬, 삶의 경험 등이 모두 자산이 되지만, 기쁨이 자산이 되듯 고통도 자산이 되거든요. 현수는 그런 점에서 조금 일치감이 필요했기에 작업 중에 여러 농밀한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었죠.”

절벽 위에 서 있는 듯 아슬아슬한 인물을 일치감 있게 그려내다보니, 그에 따른 감정 소모도 크게 겪었다.

“가장 사랑하고 신뢰했던 대상에게 감정적으로 배신당한 상황이 너무 처참하다고 생각했죠. 현수는 결국 나이기도, 우리 모두이기도 하고 그래야만 하는 인물이었어요. 너무 많이 울컥했고 울기도 많이 울었죠.”

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컷
영화 '내가 죽던 날' 스틸컷ⓒ워너브라더스코리아

이정은이 연기한 ‘순천댁’에 대해서는 ‘살아있는 주제’라고 표현했다. 두 사람은 결코 강한 인물로 제시되진 않지만, 다음 시대를 살아갈 소녀 세진에 있어서는 둘도 없는 구원자로 자리한다.

“이정은이라는 배우의 명연기를 보는 것도 배우로서, 관객으로서 희열이 있겠지만, 우리 영화의 본질과 가장 맞닿은 인물이 순천댁이라고 생각해요. 순천댁의 ‘네가 남았다’라는 대사를 보는데… 이 말이 정말로 저에게 필요했거든요. 현수나 세진이처럼 고통을 겪고 있진 않지만 과거에 두 사람과 같은 고통을 안고 살았고, 그 경험을 토대로 손길을 내미는, 용기와 희망을 주는 살아있는 주제 같아요.”

배우 김혜수
배우 김혜수ⓒ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내가 죽던 날’은 한 인물의 몰락과 좌절감, 우울과 상처를 세밀하게 다룬 만큼 큰 위로를 받을 수도 있지만, 같은 고통으로 힘겨워하는 관객에겐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다. 김혜수는 이들을 위한 위로의 말도 잊지 않았다.

“저는 대단하지 않아서, 예기치 않은 고통이나 절망이 왔을 때 그걸 뛰어넘을 만한 재주가 없어요. 사람이 다 똑같죠. 어쩔 줄 모르고, 멍청해지고… 그럴 땐 그냥 그 시간을 내버려두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제 곁엔 늘 사람들이 있었어요. 남들이 봤을 땐 정말 아무것도 아닌데 저는 죽을 것 같을 때가 있잖아요. 그럴 때 누구 한 명이라도 곁에 있다면 상황이 크게 달라질 수 있다는 걸 저는 경험했기 때문에 그게 얼마나 소중한 지 알아요. 그래서 저는 이 영화가 정말 제대로 만들어져서 그런 역할을 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으로 임했어요.”

배우 김혜수
배우 김혜수ⓒ호두앤유엔터테인먼트, 강영호 작가

영화 속 세 사람은 자신도 모르게 벼랑으로 몰리고, 또 자신도 모르게 다시 걸어가는 힘을 얻는다. 김혜수 역시 위로 받고 싶었던 순간, 위로 받았던 순간은 자연스럽게, 그리고 본인도 모르게 이뤄지고 있었다고 밝혔다.

“힘들 당시에는 잘 몰랐지만, 지나고 나서 생각해보면 늘 누군가 저를 지켜주고 있었어요. 현실적으로 가까이 있을 수도 있고, 멀리서 메시지만 전해줄 수도 있고… 사실 본인이 괴로우면 주변이 잘 안보이죠. 이렇게 이야기하는 게 어떻게 보면 타인의 고통을 잘 모르면서 하는 이야기일 수도 있지만, 삶이라는 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길잖아요. 신나고 재미있는 순간보다는 지치고 슬픈 순간이 더 많아도 가끔 누군가의 농담에 웃고 남의 일에 기분 좋고, 별 거 아닌 것에 위안을 받으면서 그렇게 삶은 지속되는 거거든요. 그 아무것도 아닌 것이 사실은 아무것도 아닌 게 아니라는 것, 그걸 잊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내가 죽던 날’은 지난 12일 개봉했다. 12세 이상 관람가.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