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사설] 민주노총 혐오 위해 가짜뉴스까지 쓰는 조선일보

조선일보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증가와 민주노총 집회가 연관이 있는 것 같은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해당 기사는 기사가 아니라 악의적인 노조혐오와 정부 비난을 덧칠한 허위조작정보다.

조선일보는 18일 “민노총 집회 4일 만에 300명 확진… 광복절 땐 ‘반사회적’, 이번엔 침묵”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발행했다. 이 기사에는 “지난 14일 민주노총이 전국 40여곳에서 1만여명이 참석한 대규모 집회를 연 지 3일만에 확진자가 300명을 넘긴 것”이라고 쓰여있다. 그러면서 지난 8월 15일 광화문에서 열린 극우집회와 연결지어 “확진자가 300명을 넘긴 것은 집회 닷새 만인 20일로, 이때는 하루 324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썼다. 마치 광화문집회 당시에는 5일만에 300명을 넘었는데 민주노총 집회는 3일만에 300명을 넘겼다는 식으로 비교한 것이다.

하지만 이 조선일보 기사에는 민주노총 집회와 확진자 증가가 어떤 연관이 있는지 근거가 존재하지 않는다. 대신 정부를 향한 비난으로 이어져있다. ‘극히 일부의 몰상식이 한국 교회 전체의 신망을 해치고 있다’는 대통령의 발언을 언급하며 광복절 보수집회에 정부와 여당이 강하게 대응한 것과 달리 “코로나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늘어 300명을 돌파한 18일엔 청와대나 여당 차원에서 별도의 입장 표명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썼다.

월간조선 기사는 문제가 더 심각하다. 월간조선은 ‘민노총 대규모 집회 5일 만에 코로나 확진자 400명 돌파한 듯’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는 “정치권에 따르면 18일 18시 기준 국내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412명”이라며 “만약 400명을 돌파했다는 정치권의 주장이 맞는다면 지난 14일 민주노총이 전국 40여 곳에서 1만여 명이 참석한 대규모 집회를 연 지 5일 만에 확진자가 400명을 넘긴 셈”이라고 썼다.

이 기사는 기초적인 사실 조차도 틀렸다. 19일 0시 기준으로 전날의 신규확진자는 343명이었다. 이 기사에도 집회와 확진자 사이의 연관관계는 없다. 대신 정부를 향한 비난의 수위가 높아졌다. 기사는 광복절 보수단체 집회에 대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김태년 원내대표, 문재인 대통령 발언이 차례로 나오면서 “노영민 청와대 비서실장 논리대로라면 민노총 집회 참석자는 살인자다”라고 썼다.

민주노총은 14일 전국노동자대회를 전국 주요도시에서 분산개최했다. 참가인원을 줄이고, 거리두기, 참가자 전원 마스크 착용, 참가자 체온측정 등 방역수칙을 준수했다. 현장에 가본 기자들이 모두 확인한 ‘사실’이다. 민주노총은 집회 이후에도 참가자들의 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이렇다 할 이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에서는 최근 확진자 증가가 8월과 9월 큰 집단감염 이후 잔존감염이 지역사회에 계속 있었고 이것이 최근 발생하고 있는 소규모, 다발성 집단감염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라고 추정했다. 서울시 재난안전대책본부 박유미 방역통제관 “8·15 (집회)와 그때 많이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지역사회에 꽤 많이 잔존감염을 시켜놨다고 저희는 판단하고 있다”며 “이전과 양상이 좀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쯤되면 조선일보와 월간조선의 기사는 기사가 아니라 가짜뉴스, 정확하게는 허위조작정보에 가깝다. 조선일보의 논조가 ‘노조혐오’ 수준이라는 것은 만인이 아는 사실이다. 하지만 아무리 노조가 밉다한들 허위조작정보까지 ‘생산’하는 단계라면 과연 언론이 맞는지를 되묻게 된다. 조선일보는 올해가 창간 100주년이라며 각종 행사를 개최하고 정치인과 유명인들을 불러 타임캡슐을 만들기도 했다. 과거의 대표적 ‘오보’에 대해 사과하기도 했다. 조선일보의 문제적 오보들은 사회적 흉기였다. 그 흉기는 오늘날에도 버젓이 사회를 해치고 있다.

민중의소리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