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일부 욕실 미끄럼 방지용품서 유해물질 최대 435배 검출”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검출 제품 및 시험 결과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검출 제품 및 시험 결과ⓒ한국소비자원 제공

가정 내 미끄러짐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욕실이나 화장실 등에 설치하는 미끄럼방지 매트와 미끄럼 방지제에서 안전 기준치를 초과한 유해물질이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욕실용 미끄럼방지 매트 20개 가운데 3개에서 간 손상과 생식기능 저하를 유발할 수 있는 프탈레이트계 가소제가 안전기준(0.1% 이하)을 최대 435배 초과해 검출됐다고 20일 밝혔다.

이들 3개 제품의 프탈레이트계 가소제 함량 비율은 각각 5.5%, 40.5%, 43.5%에 달했다.

또한 미끄럼 방지제 10개 중 2개 제품에서는 각각 안전기준을 초과한 폴알데하이드(516㎎/㎏)와 자일렌(2.89%)이 검출됐다.

환경부 안전 확인 대상 생활화학제품 지정 및 안전·표시기준에 따르면 특수목적 코팅제의 폼알데하이드 안전기준은 70㎎/㎏ 이하다. 자일렌은 2%(1㎏ 기준 20g) 이하다.

폼알데하이드는 눈, 코, 입 등의 점막과 폐에 만성 자극을 일으켜 암이나 백혈병을 유발할 수 있다. 자일렌은 뇌와 신경계의 정상적 활동을 방해하고 두통과 현기증 등을 일으킬 수 있다.

문제가 된 제품을 수입·판매한 사업자는 해당 제품의 판매를 중단하고, 소비자가 요청하는 경우 교환과 환불을 하기로 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기술표준원과 환경부에 욕실 미끄럼방지 매트 및 미끄럼 방지제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정헌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