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가덕도 신공항’ 두고 국민의힘 내분, 부산 의원들 특별법 발의에 주호영 ‘격분’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20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을 제출하고 있다.   2020.11.20
국민의힘 하태경(오른쪽), 박수영 의원이 20일 국회 의안과에 국민의힘 부산지역 국회의원 15인이 공동발의한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을 제출하고 있다. 2020.11.20ⓒ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동남권 신공항' 문제를 두고 국민의힘의 내분이 격화되고 있다. 최근 정부가 김해신공항에 대한 근본적 재검토를 발표한 뒤 그 대안으로 부산 가덕도 신공항이 거론되자, 대구·경북 의원들과 부산·경남·울산 의원들이 엇갈린 반응을 보이면서다.

더욱이 국민의힘 부산 지역 국회의원들이 20일 가덕도 신공항 추진을 위한 특별법 발의에 전격적으로 나서면서 주호영 원내대표가 공개적으로 분노를 표출하기에 이르렀다.

국민의힘 박수영·하태경 의원은 이날 가덕도 신공항 추진 절차를 간소화한 내용을 담은 '부산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을 제출했다. 이 법안은 국민의힘 부산시당 당론으로 추진되는 것이며, 부산 지역 의원 15명 전원이 공동 발의자로 참여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조금 전 회의에서도 (이야기가 있었는데) 부산 의원들이 지도부와 논의 없이 (법안을) 낸 데 대해 강하게 질책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선 검증위에서 김해신공항을 백지화한 적이 없다고 김수삼 위원장이 공식적으로 말했다"며 "정권과 더불어민주당이 부산시장 선거를 위해 나라를 생각하지 않고 던진 이슈에 말려들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경고했다.

국민의힘의 내분은 일찌감치 예상된 수순이었다. 지난 17일 정부의 발표 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 원내대표의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렸기 때문이다.

당시 김 비대위원장은 정부의 결정에 유감을 표하면서도 "가덕도 공항에 대한 나름대로의 강구도 적극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반면, 주 원내대표는 "선거를 앞두고 표를 얻기 위해 국책사업을 함부로 절차에 맞지 않게 하는 것은 감사를 받아야 하고 절차가 점검돼야 한다"며 감사원 감사 청구까지 요구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주 원내대표는 "우선 상임위에서 여야가 감사 청구 요청을 할 것이고 민주당이 동의하지 않는다면 감사 청구를 하는 길들은 여러 개가 있다"며 "시민단체가 청구할 수도 있고, 일정 인원이 동의하면 감사 청구가 되기에 그런 과정을 거칠 것"이라고 으름장을 놓았다.

반면,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힘을 싣는 민주당은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의 발의에 이례적으로 환영하는 반응을 보였다.

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힘의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발의를 적극 환영한다"며 "그 내용을 잘 참고해 우리 당도 신속히 발의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국민의힘 부산 의원들이 발의한 특별법에 담긴) 그 내용 중 '과거 사전타당성 조사를 실시했을 경우 그 결과를 준용한다'는 대목과 '예비타당성 조사를 면제하는 내용' 등을 주목한다"며 "민주당은 '합법적이고 신속하게 추진한다'는 원칙으로 야당의 특별법 내용까지 잘 반영해 책임 있게 발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자료사진.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