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화이자, 미국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신청…“12월 중순 승인 기대”
화이자 로고
화이자 로고ⓒ뉴시스/AP통신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했다.

화이자는 20일(현지시간) 발표자료를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올해 12월 중순에서 말, 미국에서 고위험 인구에 대한 백신 사용이 가능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FDA에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한 건 화이자가 처음이다. 긴급사용 승인은 공중보건 위기 시 내리는 일시적 조치로, 정식절차보다 승인 요건이 느슨하다.

화이자는 2천5백만 명이 접종할 수 있는 분량인 5천만 회분 백신을 올해 안에 준비할 계획이다. 내년 말까지는 최대 13억 회분의 백신을 생산할 예정이다.

앞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지난 18일 백신 임상 시험 최종 분석 결과를 발표하면서,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가 95%에 달하고 안전 문제도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중간 발표에서는 감영 예방 효과가 90% 수준이었는데 최종 발표에서 수치가 상향됐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CEO는 “미국 내 신청은 코로나19 백신을 전 세계에 보급하기 위한 우리 여정의 중요한 이정표”라며 “백신 효능과 안전성에 대해 보다 완벽한 그림을 얻어 그 잠재력에 대한 확신이 있다”고 말했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