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후쿠시마 오염수 2022년 여름 방출할 수도...방출 방식 연내 결정”
후쿠시마 오염수 보관 탱크(자료사진)
후쿠시마 오염수 보관 탱크(자료사진)ⓒ뉴시스

일본 정부가 연내에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제1원전에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방식을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이 바다로 방류 방안을 결정하면 2022년 여름부터 실제 방류가 진행된다.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는 20일 기자들과 만나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발생한 오염수를 보관하는 탱크가 늘어나 현재 한계상황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언제까지 미룰 수도 없고 조만간 결정이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구체적인 발표시기에 대해서는 “단언할 수 없지만 연내일 가능성이 있고, 내년 도쿄 올림픽 이전이 도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방사능 관련성 때문에 이웃 나라인 한국 국민 여러분이 걱정하고 있다는 것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며 “우리도 일본 국민의 건강에 해로운 방법을 선택할 리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주변국이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감시하도록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방류 결정 전 다른 나라와 협의가 필요하지 않느냐는 질문에는 단호하게 “우리는 주권국가”라면서 결정을 번복할 의사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 그러면서 방류 시점에 대해 “2022년에 여름쯤으로 상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는 애초 올해 10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여부 결정을 발표하려다 지역 주민들의 반발로 미룬 바 있다.

이소희

작고 약하고 힘없는 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따뜻한 기사를 쓰고 싶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