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유튜브 내년부터 모든 영상에 광고…소규모 채널 수익은 유튜브가 가져간다
유튜브 로고
유튜브 로고ⓒ유튜브

내년부터 광고가 붙는 유튜브 영상이 늘어날 전망이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유튜브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서비스 약관 변경을 발표하면서 “유튜브 파트너 프로그램(YPP)에 포함되지 않은 채널의 동영상에도 광고가 게재될 수 있다”고 밝혔다.

YPP는 크리에이터가 올린 영상에 광고를 달고, 광고주로 받은 수익을 크리에이터와 유튜브가 나눠 갖는 프로그램이다.

YPP에 가입하려면 최근 12개월간 공개 동영상 유효 시청 시간이 4천 시간 이상이고, 구독자 수가 1천명 이상이어야 한다.

유튜브는 선정적이거나 폭력적이지 않은 ‘브랜드 안전’ 동영상에 점진적으로 광고를 게재할 방침이다.

유튜브 측은 “광고주가 유튜브 전체 규모를 활용해 잠재 고객과 연결되고 비즈니스를 성장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약관이 변경되면, 크리에이터가 자신의 영상에 광고가 달리길 원하지 않더라도 광고가 붙게 된다.

소규모 유튜브 채널은 YPP에 가입이 제한돼 광고 수익을 유튜브가 모두 가져가게 된다.

일각에서는 유튜브가 광고 수익을 늘리고 싶다면 소규모 채널에도 수익을 분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광고가 붙는 영상이 늘면서 소비자 불만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유튜브는 변경된 약관 내용을 미국에 바로 적용하고 있으며, 그 외의 국가는 내년 중반 중 적용할 계획이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