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솔직히 무섭고 떨린다” 사유리, 유튜브 통해 임신 과정 공개
유튜브 채널 ‘사유리TV’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사유리TV’ 영상 갈무리.ⓒ유튜브

일본에서 정자 기증을 받아 아들을 출산한 방송인 사유리(본명 후지타 사유리)가 시험관 시술부터 임신까지의 과정을 공개했다.

20일 유튜브 채널 ‘사유리TV’에는 ‘사유리, 엄마가 되었습니다 - 엄마 사유리 1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올라왔다. 사유리는 영상 설명을 통해 “시험관 시술을 하러 갔을 때부터 출산 후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만들어보려고 한다”라고 소개했다.

지난 2월 20일 시험관 시술을 위해 일본으로 떠났던 사유리는 한 달 뒤인 3월 19일 집에 설치된 카메라 앞에 앉았다. 그는 “생리를 안한 지 일주일 정도 지나서 검사해보려고 하는데 너무 떨린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사유리는 “생리가 안 나오는 일주일 동안 많은 걸 생각했다. 시험관이 한 번에 되진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의사 선생님이 제 자궁 나이를 봐주셨는데, 5번에서 7번은 해야 한다고 하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솔직히 무섭다. 임신 하는 것도 무섭고 안 하는 것도 무섭다”라며 “저는 제가 강하고 하고 싶은 걸 다 할 수 있는 사람, 눈치 안 보는 사람인 줄 알았는데 아닌가 보다”라고 털어놨다.

또 “아빠가 없는 아기를 낳는 거다. 저는 이기적인 사람인 거고”라고 말하며 만감이 교차하는 표정으로 눈물을 글썽였다.

이윽고 임신 테스트를 마친 사유리는 임신을 알리는 표시에 놀라워 했다. 그는 “1년 전 오늘 모모코(반려견)이 떠났는데, 1년 후에 뭔가 돌아온 것 같다. 나 임신한 것 같다”라며 기쁜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유튜브 채널 ‘사유리TV’ 영상 갈무리.
유튜브 채널 ‘사유리TV’ 영상 갈무리.ⓒ유튜브

이후 사유리는 임신 한 달과 네 달 차 병원 방문기를 공개했다. 그 사이 KBS 1TV ‘이웃집 찰스’에서 임신 사실을 숨기려 신경쓰기도 했다. 초음파 검사를 통해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아기를 보며 사유리는 “너무 신기하다”라고 들떠했다.

영상 말미에는 임신 후기 생활과 초음파 모습 등을 예고했다.

앞서 사유리는 지난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11월 4일 엄마가 됐다고 밝혔다. 그는 “지금까지 자신을 중심으로 살아왔던 제가 앞으로는 아들을 위해 살겠다”라고 전했다.

같은날 KBS 1TV ‘뉴스 9’ 보도에 따르면 사유리는 자연 임신이 어렵다는 검사 결과를 받은 뒤, 비혼 상태에서 임신을 원해 일본 정자 은행에서 정자를 기증 받았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