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구 윤도현 콘서트장에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방역당국, 역학조사
대구시가 콘서트 관람객을 대상으로 발송한 안전 안내문자.
대구시가 콘서트 관람객을 대상으로 발송한 안전 안내문자.ⓒ대구시 안전 안내문자 캡처

대구시에서 열린 가수 윤도현의 콘서트장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가 시 측이 역학 조사에 나섰다.

대구시는 21일 오후 1시 안전 안내문자를 통해 “김천 확진자가 대구 엑스코 5층 오디토리움 콘서트 11.15(일) 17시~20시 관람하였으니 방문자 중 유증상자는 보건소 예약 후 검사받으시길 바랍니다”라고 알렸다.

해당 콘서트는 지난 15일 오후 대구 엑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윤도현의 단독 콘서트 ‘2020 Acoustic For-Rest’로, 지난 13일부터 15일까지 3일 간 열렸다.

대구시가 전자 출입명부와 입장권 판매 현황을 대조한 결과 당시 콘서트는 전체 1300여석 중 700석이 판매됐다. 실제 입장객은 580명으로 나타났다.

방역당국은 관람객 가운데 유증상자가 없는지 파악하고 있으며, 역학 조사 결과에 따라 감염 위험도를 파악해 검사 대상자를 정할 방침이다.

윤도현 측 “대구 콘서트 관람객 전원 코로나19 검사 통보는 허위 사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