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그림으로 세상읽기] 남성 중심 화단에서 사위지 않는 불꽃으로 타오른 ‘엘리자베스 노스’

19세기 후반까지도 여성이 전업 화가로 산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습니다. 살롱전의 모든 심사위원과 대부분의 미술 평론가들이 남자였습니다. 예술의 중심지 파리에서는 화가들끼리 카페에서 교류하는 것도 예술 생활의 한 부분으로 여겼는데, 이것도 여성 화가들에게는 폐쇄적이었죠. 결국, 결혼하거나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그림을 그리는 소위 ‘일요일 화가’가 대부분 여류화가에게 주어진 길이었습니다. 오늘은 이런 상황을 뚫고 국제적인 명성을 얻으며 전업 화가로 생을 마감한 미국의 엘리자베스 노스(Elizabeth Nourse/1859~1938) 이야기를 해보겠습니다.

모성애 Motherhood 1897 onc 87.6x66.7
모성애 Motherhood 1897 onc 87.6x66.7ⓒ개인소장

아이들이 엄마 젖을 먹을 때는 항상 엄마와 눈을 맞춥니다. 그것은 엄마와 아이가 영혼을 나누고 있기 때문이 아닐까요? 어머니 생각을 하면 늘 가슴이 뭉클한 까닭도 거기에 있겠지요. 젖을 잡고 있는 엄마의 동작이나 아기의 손과 발의 모습이 어찌나 자연스러운지 이 모자 앞에 앉아 있는 느낌입니다. 뽀얀 젖가슴과 대비되는 엄마의 검붉게 탄 손, 세상에서 가장 강한 손이지만 가장 부드러운 손이기도 합니다.

노스는 신시내티의 가톨릭 집안에서 10남매 중 쌍둥이 막내로 태어났습니다. 은행가였던 노스의 아버지는 미국 남북전쟁 와중에 막대한 재정적인 손해를 입었고 식구들은 각자의 길을 스스로 해결해야 할 정도가 되었습니다. 그는 쌍둥이 언니와 함께 등록금이 싼 맥미켄 디자인 학교에 입학합니다. 학교에는 노예들의 모습을 가슴 아프게 그렸던 토마스 노블이 선생님으로 있었고, 노스는 그가 개설한 반에 입학한 최초의 여학생이었습니다. 이 ‘최초’라는 말엔 가슴을 두근거리게 하는 힘이 있습니다.

볼렌담에 있는 교회에서 In the church at Volendam 1892 onc 76.2x61
볼렌담에 있는 교회에서 In the church at Volendam 1892 onc 76.2x61ⓒ개인소장

설교를 듣는 아이들의 표정이 다양합니다. 한 말씀이라도 놓칠까 봐 눈을 부릅뜨고 있는 아이가 있는가 하면 더 중요한 이야기는 꿈속에서 들을 수 있다는 듯이 졸고 있는 아이도 보입니다. 생각해보면 정작 신의 말씀을 듣고 고민해야 할 사람들은 아이들이 아니라 어른이지요.

학교를 졸업한 노스는 고향에서 화가로 일을 시작했지만 스물여덟 살이 되던 해, 쌍둥이 언니를 대동하고 대서양을 건너 프랑스 파리의 줄리앙 아카데미에 입학합니다. 그러나 그는 그곳에 더 배울 것이 많지 않았습니다. 이미 확실한 실력을 쌓았던 그는 몇 달 만에 아카데미 줄리앙을 떠났고, 그해부터 살롱에 그의 그림이 걸리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살롱 화가들에게 인기 있는 주제는 시골 풍경이었습니다. 이미 미국 중부의 일상적인 시골 모습을 그렸던 그는, 그림 그리는 기술뿐 아니라 주제에 대해서도 밀릴 것이 없었습니다.

새 신발 The New Shoes.1910 onc 62.2x51.4
새 신발 The New Shoes.1910 onc 62.2x51.4ⓒ기타

아, 신발 참 예쁘구나! 신발을 신기는 엄마의 표정도 좋지만 만져 보고 싶은 손을 억지로 참고 있는 듯한 아이의 표정도 참 좋습니다. 시선이 같은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것은 같은 관심사를 가지고 있다는 뜻이지요. 아이가 자라면서 부모와 시선이 엇갈리는 것은 누구의 탓일까요? 늘 어려운 문제입니다. 자, 이제 새 신발을 신고 열심히 걸어 봐야지? 알아듣지는 못하겠지만 아이에게 이야기 들려주고 싶습니다.

또다른 미국의 여류화가 매리 커셋과 달리 노스는 다른 수입원이 없었습니다. 오직 작품이 팔려야 생활할 수 있었습니다. 남자들이 중심이 된 화단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실력을 갖추는 것과 그림을 사 주는 고객을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했습니다. 노스는 모성애의 중요성과 아주 간단한 일상, 그리고 자연에서 발견할 수 있는 아름다움을 작품의 주제로 삼았습니다. 이런 주제는 많은 사람에게 감동을 주었고 그의 작품을 구입하는 ‘팬클럽’같은 것이 만들어졌습니다. 신시내티 학교를 졸업하고 이후 55년간 직접 생활비를 벌어 언니까지 부양했으니까 대단했지요.

피카르디의 고기 잡는 소녀 Fisher girl of Picardy 1889 onc 118.7x82
피카르디의 고기 잡는 소녀 Fisher girl of Picardy 1889 onc 118.7x82ⓒSmithonian American Art Museum

바람이 어찌나 강하게 부는지 동생은 손을 들어 눈을 가렸습니다. 그러나 어망을 든 누나는 고개를 들고 바다를 바라보고 있습니다. 짙은 구름과 부는 바람을 염두에 둔다면 바다의 모습이 어떨지 충분히 상상되지만, 그의 몸 전체에는 바다로 향한 굽히지 않는 의지가 가득 차 있는 듯 합니다. 동생의 손을 잡은 그의 모습을 보다가, 혹시 그림 속 소녀가 화가 자신의 모습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평생을 남자들 중심인 화단에서 여성 전업 화가로 살아왔던 노스의 길은 늘 저렇게 바람 부는 모래 언덕에서 바다를 향해 몸을 곧추세우는 일이었겠지요.

노스는 1895년 프랑스 미술가 협회 준회원이 되고 1901년 정회원이 되었는데 미국 여류 화가로는 그가 처음이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열린 전시회에서도 수많은 상을 받았는데, 노스에게 주어진 가장 큰 영예 중의 하나는 프랑스 정부가 뤽상부르 박물관 영구 소장품으로 그의 작품을 구입했다는 것입니다. 당대 화가 중에서는 휘슬러와 윈슬러 호모, 존 싱어 서전트 정도가 이런 대접을 받았거든요.

겸손하고 부끄러움이 많았던 노스에 대해서는 알려진 것이 많지 않습니다. 후배 화가들은 그의 작품에 열광했습니다. 확고한 신념과 주제를 보았던 것이죠. 1920년, 노스는 예순한 살 나이에 유방암 수술을 받았는데, 1937년 다시 암이 찾아옵니다. 그리고 다음 해 일흔아홉 살의 나이로 세상을 떠납니다. 촛불에 비유한다면 그는 남성 중심의 화단에서 단 한 번도 사윈 적 없는 늠름한 불꽃이 아니었을까요?

선동기 미술에세이스트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