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이낙연, 말에 책임져야” 이명박·박근혜 사면 관철 압박하는 주호영
주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김종인 비대위원장,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1.01.04
주호영 원내대표(왼쪽부터), 김종인 비대위원장, 이종배 정책위의장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1.01.04ⓒ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4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내뱉은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 건의 발언에 대해 “최소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압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관철하라고 요구했다. 민주당이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 간담회를 열어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당사자 반성·사과 선행 없이는 어렵다며 사면론 진화에 나선 데 대해서는 “이상한 얘기”라고 못마땅해했다.

주 원내대표는 “사면은 문재인 대통령이 정치적 결단으로 단행할 일”이라며 “자신들이 집권하고 있다고, 칼자루를 잡고 있다고 사면을 정략적으로 활용하든지 사면을 갖고 장난쳐선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전쟁에서 항복한 장수, 항장에 대해서도 기본적인 대우는 있다”며 “정치적인 재판에서 두 분 다 억울한 점이 있다고 주장하는 이런 사건에서 사과나 반성을 요구한다는 건 사면을 하지 않겠다는 말과 마찬가지인 것”이라고 거론했다.

그는 “문 대통령의 결단을 기대한다”며 “이 대표는 하신 말씀에 대해 최소한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서도 “자기가 한 말에 대한 말값은 해야 하는 거 아니냐”며 “(이 대표가) 기회를 봐서 (문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고 했는데 그 정도 말했으면 관철해야 되는 거 아니냐”고 주장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대통령이 결정할 사안”이라며 “다른 사람이 이러쿵저러쿵 얘기할 수 있는 성격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비대위 회의 이후 ‘야당 대표로서 사면을 요구할 의향이 있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사면은 대통령 스스로, 홀로 결정할 사안”이라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이 대표가 사면론을 제기한 배경에 대통령과의 사전 교감이 있었을 것으로 추측했다.

그는 “이 대표가 무슨 의도 하에 연초에 그런 얘기를 했는지 모르지만 개인적으로 생각할 때 이 대표의 여러 가지를 놓고 보면 어느 정도 사전에 그런 문제들에 대해서 교감이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며 “본인은 아니라고 하지만 그렇지 않고서는 그 (사면) 문제가 그냥 갑작스럽게 터져 나왔다고 생각하진 않는다”고 주장했다.

김도희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