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경찰청장, ‘정인이 사건’ 대국민 사과...“양천서장 대기발령”
김창룡 경찰청장이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정인이 사망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김창룡 경찰청장이 6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정인이 사망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뉴시스

김창룡 경찰청장이 생후 16개월 여아가 양부모의 학대로 숨진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김 청장은 6일 경찰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 10월13일 서울 양천에서 발생한 아동학대 사건과 관련해 숨진 정인양의 명복을 빈다”며 “학대 피해를 당한 어린 아이의 생명을 보호하지 못한 점에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초동 대응과 수사 과정에서 미흡했던 부분들에 대해 경찰 최고 책임자로서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 경찰의 아동학대 대응체계를 전면 쇄신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건에 대한 지휘 책임을 물어 오늘자로 현 양천경찰서장을 대기발령 조치했다”며 “후임으로 여성·청소년 분야에 정통한 서울경찰청 총경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사건 담당 관계자도 엄정하고 철저한 진상조사를 바탕으로 국민들께서 납득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아동학대 사건 재발을 막기 위해 ▲ 경찰서장에게 즉시 보고 체계 수립, 지휘관 직접 관장 통한 책임성 강화 ▲ 반복 신고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대응시스템 개선 ▲ 모든 아동학대 의심사건에 대한 학대 혐의자 정신병력-알코올중독, 피해아동 과거 진료기록 확인 의무화 등을 통해 피해아동을 보호하겠다고 했다.

이 외에도 ▲ 경찰청 아동학대 전담부서 신설 및 국가수사본부와 시도자치경찰 간 협력체게 구축 ▲ 국가수사본부 중심 경찰청 관련 기능 모두 참여하는 TF 구성 등을 통해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김 청장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사회적 약자 보호에 한 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재차 사과했다.

지난해 10월 발생한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망 사건은 지난 2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재조명되면서 사회적 분노가 확산했다.

김민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