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정은경 “전국민 무료백신 추진...우선접종 대상에 50∼64세도 포함”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4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 청장은 이달 초 낙상으로 인한 어깨 골절 부상으로 입원 치료한 뒤 약 2주만에 브리핑 단상에 섰다. 2020.12.14.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중앙방역대책본부장)이 14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청에서 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정 청장은 이달 초 낙상으로 인한 어깨 골절 부상으로 입원 치료한 뒤 약 2주만에 브리핑 단상에 섰다. 2020.12.14.ⓒ사진 = 뉴시스/ 공동취재사진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전 국민에게 무료로 접종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우선접종 대상자에 50∼64세 성인도 포함됐다.

정은경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11일 정례 브리핑에서 “전 국민에게 무료접종을 제공한다는 방향 하에서 세부적인 실행방안을 만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백신별로 도입 시기나 우선접종 대상자 등을 고려해야 하는 만큼 개인이 백신 종류를 선택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 본부장은 추가 혹은 재접종도 무료로 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는 “백신 효과의 지속기간이나 다른 의학적인 이유로 재접종이나 추가접종이 결정되지 않는 한 무료접종을 추가로 인정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이날 공개한 ‘우선접종 권장 대상(안)’에는 크게 9개 군이 포함돼 있다.

구체적으로 보면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노인(65세 이상) ▲성인 만성질환자 ▲소아청소년 교육·보육시설 종사자 및 직원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50∼64세 성인 ▲경찰·소방 공무원·군인 ▲교정시설 및 치료감호소 수감자 및 직원 등이다.

우선접종 권장 대상안에 표시된 순서가 우선순위의 순서를 의미하지 않는다고 방대본은 덧붙였다.

정부는 그동안 의료기관 종사자, 집단시설 생활자 및 종사자, 65세 이상, 19∼64세 위험도가 중등도 이상인 만성 질환자 등을 우선 접종대상으로 고려해왔으나 최근 50∼64세 성인을 비롯해 대상을 확대했다.

정 본부장은 “우선접종 권장대상과 관련해서는 세부적인 대상자 파악과 의견 수렴을 거쳐 명단을 확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방역당국은 백신 우선접종 대상을 3,200만~3,600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정부는 예방접종 시행계획을 이달 중 확정할 예정이다. 지난 8일 예방접종전문위원회 및 감염병관리위원회에서 계획안을 검토했으며, 앞으로 관계 부처의 의견수렴 등을 거쳐 최종 확정한다.

정 본부장은 “구체적인 세부 내용은 전문가들과 현재 검토 중”이라며 “예를 들어 만성질환이라고 하면 어느 정도까지인지, 시설은 어디까지 범위에 포함할지 등을 구체적으로 파악하고 등록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방역당국은 지난 8일 질병관리청 산하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을 꾸려 예방접종 준비를 진행하고 있다. 추진단은 상황총괄반, 예방접종관리반, 자원관리반, 접종후관리반 등 4개 반(10개 팀)과 백신도입지원관(백신법무지원)으로 구성돼 있다.

정 본부장은 “금주 중 관계부처 실장급으로 운영되는 ‘예방접종대응협의체’ 첫 번째 회의를 개최해 추진단 운영계획과 부처별 지원 역할, 세부 이행과제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라며 “범부처 및 민·관 협력을 통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주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