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수고했어요 그대” 김민자-김혜수가 최불암을 위해 준비한 밥상
‘한국인의 밥상’의 최불암과 아내 김민자 그리고 김혜수
‘한국인의 밥상’의 최불암과 아내 김민자 그리고 김혜수ⓒ제공=KBS

제철 식자재와 따뜻한 이야기 그리고 정성이 담긴 한 그릇을 찾아 떠난 세월 10년.

‘한국인의 밥상’ 진행자 최불암은 수많은 식구를 만나며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온기를 전했다. 그런 그에게도 평소 함께 밥을 먹는 ‘식구(食口)’가 있었다. 촬영을 나서는 새벽 5시, 이른 시간에도 늘 한결같이 곁을 지켜 준 아내 김민자. 그리고 그녀가 초대한 특별한 손님 배우 김혜수다. 세 사람은 평소에도 종종 함께 식사하며 두터운 마음의 시간을 쌓아 온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한국인의 밥상’에서는 아내 김민자와 마음으로 맺은 딸 김혜수가 최불암을 위한 밥상을 준비한다.

새벽 5시. 어김없이 오늘의 여정을 떠난 최불암을 뒤로하고 아내 김민자는 비밀스러운 외출을 감행한다. 그녀가 도착한 곳은 다름 아닌 강화도에 있는 지인의 집이었다. 그리고 그곳에 배우 김혜수가 찾아왔다.

‘한국인의 밥상’ 10주년을 맞아 아내 김민자와 배우 김혜수가 최불암을 위한 밥상을 준비했다.
‘한국인의 밥상’ 10주년을 맞아 아내 김민자와 배우 김혜수가 최불암을 위한 밥상을 준비했다.ⓒ제공=KBS

KBS2 드라마 ‘사모곡’에서 모녀로 만난 두 사람의 인연은 34년 동안 이어졌고, 함께해 온 식사 덕분에 인연은 더 깊어졌다. 평소에도 종종 만나 함께 식사하며 식구가 된 이들은 지난 10년 동안 고생한 최불암을 위해 작지만 아름다운 한 상을 준비한다. 이들은 현장에 나간 최불암이 돌아오기 전에 그를 위한 한 끼를 완성하기로 한다.

김민자와 김혜수는 함께 음식을 만들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김민자가 말하는 최불암과의 결혼 이야기부터, 이 부부를 딸의 마음으로 지켜본 김혜수의 심정까지. 도란도란 피어오른 이야기를 양념 삼아 이들이 가장 먼저 만든 음식은 바로 멸치 총각무 묵은지찜이다. 충남 당진이 고향인 어머니에게 배운 김민자의 특기 요리라는데, 묵은지를 이용한 지혜의 요리이기도 하지만 애주가인 최불암을 위해 자주 만드는 술안주이기도 하다.

또 최불암을 위한 한 상을 고민하면 빠질 수 없는 식자재가 있는데 바로 최불암이 좋아한다는 돼지고기다. 김혜수는 직접 준비해 온 식자재들을 한가득 넣고 삶은 건강하고 특별한 수육을 준비한다. 김민자와 김혜수는 ‘한국인의 밥상’의 출연자들에게 많은 것을 보고 배웠다고 한다. 김민자는 충북 보은에서 보고 배운 들기름 미역죽을 재현하며 솜씨 발휘를 했고, 단 한 사람을 위한 따뜻한 한 끼 식사가 완성된다.

‘한국인의 밥상’의 최불암과 아내 김민자 그리고 배우 김혜수가 함께 식사하고 있다.
‘한국인의 밥상’의 최불암과 아내 김민자 그리고 배우 김혜수가 함께 식사하고 있다.ⓒ제공=KBS

김혜수는 배우 박정수, 송선미, 한지민과 가수 인순이 그리고 방송인 강호동까지 ‘한국인의 밥상’ 10주년을 맞은 최불암에게 전할 영상 편지를 모아 왔다. 독일, 브라질, 중국에서 출연했던 동포들도 출연 당시를 기억하고 그리워하며 축하 영상을 보내왔다.

그리고 김혜수가 준비한 선물이 있으니 바로 2010년의 최불암과 현재 최불암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었다. 강산도 변하는 시간, 10년 동안 늘 한결같이 자리를 지킨 최불암. 세 사람은 사진을 보며 괜스레 눈시울이 붉어지기도 했다.

‘한국인의 밥상’은 오는 14일 저녁 7시 40분 KBS1TV에서 방송된다.

지난 10년 전 사진을 보는 최불암
지난 10년 전 사진을 보는 최불암ⓒ제공=KBS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