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배진웅 ‘성추행 고소’ 후배 배우 “가해자가 맞고소라니 어이없다”
배우 배진웅
배우 배진웅ⓒ제공=창컴퍼니

배우 배진웅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후배 배우 A씨가 배진웅의 맞고소에 입장을 밝혔다.

성추행 피해를 주장한 A씨는 지난 12일 ‘스포츠경향’ 단독 인터뷰를 통해 “그동안 참고 있던 분노까지 끓어오른다”며 “가해자가 맞고소했다고 하니 어이가 없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배진웅은 지난해 12월 23일 밤 경기 포천시 소재 자신의 별장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후배 배우 A씨를 갑자기 껴안는 등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고소장은 서울 강남경찰서에 접수됐고, 이후 사건 발생지인 포천경찰서로 넘겨졌다.

배진웅과 5년을 알고 지낸 사이라는 A씨는 인터뷰에서 “친구들과 술 한잔하자고 하길래 그러자고 했다. 그런데 현장에 가니 다른 사람들이 없었다. 별장도 상당히 외진 곳이라, 겁도 나고 해서 지인인 동생 한 명을 그곳으로 불렀다”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저녁 식사와 술 한잔을 하고 얼마 뒤 배진웅이 내의만 입고 나타나 껴안고 성적인 농담도 거침없이 했으며, 바지를 벗고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불렀던 동생이 도착하기 전이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배진웅의 변호인은 앞서 입장을 내고 “A씨가 배진웅을 ‘강제추행’으로 고소한 것 자체는 사실이나, 고소 내용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에 관한 다수의 증거를 확보한 상태다. 오히려 보도가 나오기 전에 이미 저희 법무법인은 배우 배진웅을 대리해 A씨를 강제추행죄로 고소한 바 있다”고 밝혔다.

스포츠경향에 따르면 A씨는 “내가 왜 배진웅을 강제추행 하나. 배진웅 키가 187㎝인데 완력으로 내가 상대가 되나. 내가 장님인가. 지난한 싸움이 되겠지만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김도균 기자

연예팀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