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취업 스트레스 때문에” 성모상에 돌 던져 훼손한 20대 남성 검거
취업 스트레스로 성모상에 돌 던진 20대
취업 스트레스로 성모상에 돌 던진 20대ⓒ부산경찰청

취업 스트레스를 성당 마당에 있던 성모마리아상에 푼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3일 부산 기장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A 씨를 검거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A 씨는 지난 7일 오후 4시21분께 기장군 소재 한 성당 마당에 있던 성모마리아상에 돌을 던져 훼손한 후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돌을 맞은 성모상은 일부 파손됐다.

사건이 발생한 후 경찰은 전담팀을 구성했다. 이들은 주변 방범TV(CCTV) 30여 개를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했다. 경찰은 5일 만에 A 씨를 주거지에서 붙잡았다.

A 씨는 범행 당일 취업 면접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성모마리아를 보고 가로 20㎝, 세로 20㎝ 크기의 돌을 던진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A 씨는 '대학 졸업 후 취업이 안 돼 받는 스트레스를 풀기 위해 성모 마리아상에 돌을 던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세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