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친문·호남’ 민형배 의원 “‘사면론’ 이낙연에 미련 버려, 이재명 행보 나쁘지 않아”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 자료사진ⓒ뉴시스

'광주 광산을'을 지역구로 둔 더불어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여권 유력 대선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 대해 엇갈린 평가를 내놨다. 민 의원은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사회정책비서관을 지낸 의원으로, 당내 '친문(친문재인)'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민 의원은 12일 보도된 광주매일신문·광주매일TV와의 인터뷰에서 이 대표가 꺼낸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론' 파장에 대한 질문에 "왜 하필이면 이 시점일까 하는 문제"라며 "당신의 정치적인 진로, 이해관계 등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본 처사라면 유감"이라고 말했다.

민 의원은 "이 사안에 대해 저는 실망이 컸고, 유력 대선주자로서 어떻게 저렇게 말씀하실 수 있나 싶다"며 "지역 출신이기도 하고 오래 봐왔던 분이기도 해서 기대가 컸기 때문에 실망이 컸다. 대선주자로서 가능성이나 기대에 대한 제 나름의 미련을 조금 버렸다"고 밝혔다.

그는 "(사면론은) 5월 광주 정신과도 맞지 않다"며 "사면론이 갖고 있는 현실적 효용성, 정치적 의미, 당과 대권 주자로서 갖고 있는 무게감 등에 비춰 보면 적절치 않았다고 본다"고 지적했다.

민 의원은 '이재명 지사를 지지한다는 뜻이냐'는 질문에는 "후보에 대한 개인적 선호를 이야기할 단계는 아니다"라며 "당이 후보를 선택할 때 개인이 어떤 역량을 갖고 있느냐 하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은 사회에 대한 진단과 과제를 먼저 설정하고, 과제를 풀어가면서 새로운 사회로 가는 과정에서 어떤 기준을 갖고 있(냐)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즉답을 피했다.

다만 그는 "앞으로 어떤 후보들이 나타날지 모르겠으나 앞서 말한 기준들에 이 지사가 가깝다고 본다"며 "이 지사를 지지한다고 선언할 수는 없으나 사회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끌고 가는 이 지사의 행보는 나쁘지 않다고 본다"고 우회적으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민 의원은 "현재 크게 다른 주자들이 없기 때문에 이 대표와 이 지사, 두 분만 놓고 판단하자면 그렇다"며 "시대에 부합하는 사람, 시대적 과제를 잘 풀어나갈 사람이 대통령으로 당선되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