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트럼프, 유튜브도 계정 중지당해... ‘폭력 선동’ 이유로 모든 소셜미디어 퇴출 신세
유튜브는 12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미 대통령의 채널(사진)을 최소 한 주간 사용 중지한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12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미 대통령의 채널(사진)을 최소 한 주간 사용 중지한다고 밝혔다.ⓒ트럼프 유튜브 채널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유튜브(YouTube) 계정도 정지 조치를 당했다. 그는 ‘폭력 선동’ 이유로 트위터를 포함한 거의 모든 소셜미디어에서 퇴출 신세에 직면했다.

유튜브는 12일(현지 시간) 성명을 통해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채널을 최소 한 주간 사용 중지한다고 밝혔다.

유튜브는 트럼프 대통령의 채널이 “폭력을 선동해서는 안 된다는 유튜브 정책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계정 정지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최소한 1주일 동안 채널 이용을 정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올린 대통령 선거가 조작됐다는 허위 정보를 담은 동영상이 게시된 것도 일시 정지 이유라고 유튜브는 설명했다. 현재 해당 동영상은 삭제된 상태다. 따라서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 동영상도 게재할 수 없게 됐다.

현재 이 채널에는 게시된 동영상에 댓글을 다는 기능도 영구 정지됐다. 가장 최근 게시된 동영상은 이날 텍사스주의 멕시코 국경장벽을 방문해서 한 연설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유튜브 채널의 구독자는 약 277만 명에 달한다.

앞서 지난 6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의사당에 난입해 유혈 폭력 사태가 벌어진 뒤 트위터와 페이스북도 그의 계정을 무기한으로 정지했다. 또 인스타그램, 스냅챗, 레딧, 트위치도 그의 계정을 일시 중지했다.

이에 따라 극성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극우 성향의 소셜미디어인 팔러(Parler)로 몰려들자, 애플과 구글은 자사 앱스토어에서 팔러 서비스를 제거하기도 했다. 아마존 또한 팔러에 웹호스팅 서비스를 중단해 현재 사용 불능 상태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관해 ‘표현의 자유’를 주장하며, 해당 소셜미디어들을 강력하게 비난했다. 그는 다른 사이트와 협의 중이라면서, 직접 새로운 소셜미디어를 만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재 지지자들과의 소통 창구가 다 잘린 상태에서 고립무원에 빠진 상황이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