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145억 도난’ 제주 카지노, 다른 금고서 81억 발견…“사라진 돈인지 확인 중”
제주신화월드 카지노 자료사진
제주신화월드 카지노 자료사진ⓒ제주 신화월드 홈페이지 캡쳐

지난 5일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에서 사라진 현금 145억여 원 가운데 81억여 원이 카지노 금고에서 발견돼 경찰이 돈의 출처를 확인하고 있다.

13일 제주경찰청은 서귀포시 안덕면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 금고에서 사라진 것으로 알려진 145억6천만 원 가운데 81억5천만 원을 카지노 내 VIP고객물품보관소의 다른 금고에서 발견했다고 밝혔다.

랜딩카지노에는 환전 등 카지노 운영에 필요한 자금을 보관하는 금고와 고객용 물품보관소 금고가 따로 있다고 알려졌다.

또 횡령 피의자인 말레이시아 국적의 자금 담당 관리 임원 A(55) 씨와 관련된 제주도 모처의 장소에서도 현금 수십억 원이 발견됐다. 경찰은 이 돈들이 사라진 145억여 원 가운데 일부인지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관련자들의 진술과 카지노 내 CCTV 확인을 통해 사라진 현금의 행방과 A 씨의 행적과 공범 여부, 범행 방법 등 구체적인 사실관계 확인이 필요한 부분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제주신화월드 랜딩카지노를 운영하는 람정엔터테인먼트(람정)은 지난 5일 145억6천만 원을 분실했다며 A 씨를 횡령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A 씨는 지난해 연말 휴가를 떠난 뒤 현재까지 연락 두절 상태다.

경찰은 A 씨가 출국한 것으로 보고 인터폴에 수사 공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한편, 람정의 모회사인 홍콩 란딩인터내셔널은 지난 5일 홍콩 ‘증권상장규칙’에 따라 홈페이지 내부 정보에 “1월 4일 145억6천만 원의 자금이 없어진 것을 발견했다”라고 공시했다.

조아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