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대기업 총수일가, 입사 후 임원까지 5년도 채 안 걸려
대기업 총수일가 승진 소요기간.
대기업 총수일가 승진 소요기간.ⓒCEO스코어

대기업집단 총수일가는 입사 후 5년이 채 지나지 않아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장단에 오르기까지는 평균 약 14년이 걸렸다.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64개 대기업집단 중 총수일가 부모와 자녀세대가 함께 경영에 참여하는 43개 그룹을 조사한 결과, 입사 후 평균 4.8년 만에 임원으로 승진하는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총수일가 입사 나이는 평균 29세이며, 임원 승진 나이는 33.8세다.

이들이 사장단에 합류한 나이는 평균 42.7세로, 입사 후 평균 14.1년이 소요됐다.

일반 직원 임원은 평균 52세, 사장단은 평균 58.8세였다. 이에 비해 총수일가 임원 승진은 18.2년, 사장단 승진은 16.1년이 빠른 셈이다.

30대 이하 총수일가의 임원과 사장단 승진 소요기간은 각각 3.4년, 12.5년으로, 30대 총수일가보다 빨랐다.

입사와 동시에 임원을 단 총수일가는 총 34명으로, 이 가운데 절반(17명)은 경력 없이 바로 입사했다.

총수일가의 임원·사장 승진 소요기간은 부모세대보다 자녀세대에서 더 단축됐다.

대기업 1·2세에 해당하는 부모세대는 평균 29.5세에 입사해 34.6세에 임원을 달아 5.1년이 걸린 반면, 3·4세로 분류되는 자녀세대는 28.6세에 입사해 4.5년 만인 33.1세에 임원으로 승진했다.

입사 후 사장에 오르는 소요기간도 부모세대는 평균 43.5세에 사장단이 돼 평균 14.4년이 걸렸고, 자녀세대는 41.3세에 사장단에 올라 13.6년이 소요됐다.

조한무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