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중증 발생률 54% 감소...회복기간도 단축”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
셀트리온 코로나19 항체치료제 CT-P59(성분명 레그단비맙)ⓒ뉴시스

셀트리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치료제인 '렉키로나주(성분명 레그단비맙·Regdanvimab, 개발명 CT-P59)'가 중증 환자 발생률을 54%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은 13일 '렉키로나주'의 임상 2상시험 결과 위약군 대비 중증 환자 발생률을 54% 감소시켰다고 공시했다. 회복까지 걸리는 시간도 단축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날 대한약학회 주최로 열린 2021 하이원 신약개발 심포지아에서 발표된 임상 결과에 따르면 렉키로나주는 40mg/kg 용량으로 코로나19 경증, 중등증 환자 투여 시 전체 환자의 54%의 중증 발생을 억제했다. 또 실험 도중 중대한 이상반응 환자도 없었다.

특히 50세 이상 중등증 환자군을 따로 놓고 보면 68%가 중증 발생이 억제된 것으로 나타나 고령층에 대한 치료 효과가 더욱 높았다.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의 시간은 렉키로나주 투약군에서는 5.4일, 위약군 투약군에서는 8.8일로 렉키로나주 투약 시 3일 이상 단축되는 효과를 보였다. 50세 이상의 증등증 환자군에서 렉키로나주 투약 시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 걸리는 시간은 위약군 대비 5~6일 이상 단축됐다.

이번 임상시험은 대한민국, 루마니아, 스페인, 미국에서 총 327명의 환자가 참여해 지난해 11월 25일(해외 현지 시간 24일) 최종 투약을 완료한 결과다. 실제 데이터 분석에는 307명의 경과가 들어갔으며, 중등증 환자는 전체의 약 60%였다. 연구진은 렉키로나주 투여군과 가짜약 투여군을 나눠 28일간 경과를 관찰했다.

셀트리온은 임상 3상을 통해 렉키로나주의 안전성과 효능을 보다 광범위한 환자에게서 추가로 검증할 계획이다.

김백겸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