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미 하원, 트럼프 탄핵안 가결... 사상 두 번째 불명예, 공화당 10명도 가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자료 사진)ⓒ뉴시스/AP

미국 하원이 13일(현지 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가결했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미 역사상 처음으로 하원에서 두 번 탄핵당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미 하원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표결에 부쳐 찬성 232명, 반대 197명의 과반 찬성으로 통과시켰다. 기권은 5표다.

민주당 의원 222명은 전원이 찬성표를 던졌다. 트럼프 대통령이 속한 공화당에서도 하원의원 197명 중 10명이 탄핵소추에 찬성하며 트럼프 대통령 탄핵을 지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탄핵소추안이 하원에서 가결된 것은 지난 2019년 말 이른바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에 탄핵안 가결의 결정적인 이유는 지난 6일 트럼프 지지자들의 의회 난입 유혈 폭력 사태를 선동했다는 혐의다.

탄핵소추안이 하원을 통과함에 따라 이제 공은 미 상원으로 넘어갔다. 탄핵안이 상원을 통과해 최종 확정되려면 100석의 3분의 2 이상인 67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최소 17명의 공화당 의원들이 탄핵안을 지지해야 하지만 쉽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민주당은 현재 탄핵안의 신속한 처리를 위해 최대한 빨리 상원 긴급회의를 소집하자고 제안한 상태다. 하지만 공화당의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대변인을 통해 민주당의 긴급회의 소집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CNN방송은 전했다.

일부 미 언론들은 매코널 원내대표가 탄핵 찬성 투표를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 경우 공화당에서도 이탈표가 속출해 가결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는 상태다. 하지만 매코널 원내대표는 이날 현재 탄핵안 찬성 여부에 대한 입장은 명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앞서 그는 오는 19일 상원을 소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상원 탄핵안 논의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20일) 이후가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미 워싱턴 정가는 신임 대통령 취임과 함께 전임 대통령 탄핵안 논란의 격랑 속으로 빠질 전망이다.

김원식 전문기자

국제전문 기자입니다. 외교, 안보, 통일 문제에 관심이 많습니다.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