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골목식당’ 백종원, 김치짜글이집에 “희한한 조리법, 요리 잘못 배웠다”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갈무리.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방송 갈무리.ⓒSBS

백종원이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한 모란역 뒷골목 김치찜짜글이집의 조리 과정에 의문을 표했다.

13일 오후에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의 첫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성남시 모란역 뒷골목은 모란역, 모란시장, 모란오거리 등 성남의 황금상권 안쪽에 위치해 소외된 상권으로 불린다.

이날 백종원은 방송 전 이름만으로 화제를 모은 ‘김치찜짜글이’집을 방문했다. 가게 소개에 앞서 MC 김성주와 정인선, 백종원은 국물이 거의 없는 ‘찜’과 국물이 자작한 ‘짜글이’가 어떻게 하나의 음식이 될 수 있는지 의아해했다.

김치짜글이집 사장님은 월계수잎, 겨자가루, 파뿌리 등의 재료로 고기를 밑간한 뒤 하루 이상 숙성했다. 그리고 밑간한 고기를 삶은 물을 육수로 사용했다. 백종원은 “왜 숙성하는지, 고기 삶은 물을 왜 육수로 사용하는지 모르겠다. 음식을 어디서 배웠냐. 잘못 배웠다”라고 지적했다.

또 돼지 비계를 튀겨 만든 라드를 냄비에 달라 김치를 찌는 것을 보고는 “이건 의미가 없다. 주술사가 주술하는 거나 다름이 없다. 저러면 고기에서 무조건 냄새가 날 것”이라고 진단했다.

사장님은 찐 고기는 3~4일 뒀다 버리고, 육수는 살얼음이 낄 정도로 얼린 후 보름 정도 사용한다고 설명했다. 백종원은 “숙성해서 삶는 것도 이상하고, 찐 고기를 그렇게 보관하면 냄새가 난다. 희한하게 하신다”라며 의문을 표했다.

이후 정인선이 가게에 방문해 백종원과 함께 김치짜글이를 시식했다. 정인선은 고기를 씹자마자 인상을 찡그리며 “고기에서 똠얌꿍 같은 맛이 난다. 씹다가 불현듯 향신료 느낌이 난다. 국물인 김칫국 같다”라고 평했다.

이어 시식한 백종원도 “슴슴하게 환자식으로 끓인 김칫국같다. 그런데 맑은 맛이 아니라 조미료를 넣은 맛이 나고, 간이 덜 된 싱거운 느낌이 난다”라고 평했다.

이후 고기를 먹은 백종원은 결국 고기를 삼키지 못해 뱉어내는 모습을 보였다.

방송 말미 예고편에서는 백종원이 자신의 레시피와 사장님의 레시피를 비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백종원은 “요리를 누구한테 배우신거냐”라며 의아함을 감추지 못했다.

허지영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