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보기
댓글보기
‘코로나 검사 대상’인데 기자회견 진행한 이언주, 민주당 “즉시 사과해야”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자료사진.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자료사진.ⓒ정의철 기자/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 이언주 부산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 측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방역지침을 위반해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예비후보로서 자격이 없다며 즉시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30일과 이달 5일, 부산진구 전포동에 위치한 이 예비후보 선거사무실 방문자 중 현재까지 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됐고 이와 관련된 접촉자 가운데 확진자는 2명이 나왔다. 문제는 선거사무실 방문자 중 확진자가 나왔음에도 이 예비후보 측이 부적절하게 대처한 정황이 곳곳에서 드러났다는 점이다.

보건당국은 지난 12일 오전 11시께 이 예비후보 측에 연락해 이 예비후보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통보했다. 하지만 이 예비후보는 즉각 검사를 받지 않았다. 이 예비후보 측은 보건 당국의 통보를 받은 건 사실이지만 이 예비후보 본인과 직접 연락이 닿지 않아 지연됐다고 해명한 것으로 전해진다.

더욱이 보건당국이 받은 행사 참석자 명단에선 이 예비후보의 이름이 빠져 있어, 고의 누락 의혹까지 불거진 상황이다. 보건 당국은 행사 사진을 살펴보다 뒤늦게 이 예비후보의 얼굴을 발견하고 능동감시대상자로 분류했다. 이 예비후보 측은 실수로 이름을 빠뜨린 것 같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부산에서 시행 중인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라 행사 참여 인원을 50명 미만으로 제한해야 했으나 지난달 30일 행사 당시 참석자는 70명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산 진구는 이 예비후보 측이 방역 지침을 위반한 것으로 판단해 과태료 150만원 처분을 내렸고, 이 예비후보는 오는 19일까지 자가격리 통보를 받은 상태다.

민주당 신영대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예비후보 측의 부적절한 대응을 비판했다.

신 대변인은 "입만 열면 정부의 방역을 신랄하게 비판하더니 정작 (이 예비후보) 본인이 방역 당국의 지침을 무시하고 지키지 않고 있다"며 "340만의 부산 시민을 위해 시정을 이끌고 시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킬 자격이 있나"라고 지적했다.

신 대변인은 "살얼음판을 걷는 것처럼 조심해도 모자랄 판에 본인의 선거만을 위해 행동하고, 방역당국에 거짓 정보를 제공한 것은 어느 국민도 이해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 예비후보는 지금 즉시 부산 시민 앞에 사과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남소연 기자

기자를 응원해주세요

기사 잘 보셨나요?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기자에게 큰 힘이 됩니다. 독자님의 후원금은 모두 기자에게 전달됩니다.

이시각 주요기사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카카오스토리2
닫기
닫기